5월 경상 87억 달러 ‘흑자’…반도체 호황
5월 경상 87억 달러 ‘흑자’…반도체 호황
  • 정재인 기자
  • 승인 2018.07.05 17: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5월 국내 경상수지가 크게 개선돼 8개월만에 최대치를 기록했다. 세계 교역 회복세 흐름 속 반도체 수출이 호황을 보인 탓이다.

5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8년 5월 국제수지’에 따르면 지난 5월 국내 경상수지 흑자 규모는 86억 8000만 달러다. 이는 지난해 9월(122억 9000만 달러) 이후 8개월 만에 최대치다. 수출 호황으로 무역수지(상품수지)가 크게 개선됐다. 지난 5월 무역수지는 113억 9000만 달러로 지난해 11월(114억 6000만 달러) 이후 6개월 만에 최대치다. 수출은 14.5% 증가했고 수입은 10.5% 늘었다. 통관 기준 수출은 13.2% 높아졌다. 특히 반도체가 전년동기대비 43.2% 증가하는 수출 호황을 보이며 경상수지 개선을 이끌었다. 이 밖에 석유제품(38.1%), 화공품(26.2%) 수출이 크게 증가했고 선박(-67.9%), 가전제품(-8.9%) 수출은 감소했다.

반면 서비스수지는 악화됐다. 여행수지와 가공서비스수지가 부진한 결과다. 5월 서비스수지는 20억 9000만 달러 적자를 보였다. 이는 전달(19억 8000만달러)보다 적자폭이 확대된 것이다. 여행수지는 13억 3000만 달러 적자로 지난 2월(14억 달러 적자) 이후 3개월 만에 적자폭이 재차 커졌다. 가공서비스수지는 6억 달러 줄었다. 반도체 수출이 증가하면서 해외 임가공료 지급이 증가한 영향이다.

정재인 기자 jji@ggilbo.com

 
#실시간 핫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