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편협, “5인 미만 사업장 최저임금 차등 적용하라”
전편협, “5인 미만 사업장 최저임금 차등 적용하라”
  • 정재인 기자
  • 승인 2018.07.16 2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저임금 인상 대책 마련 촉구

전국편의점가맹점협회(전편협)가 올보다 10.9% 인상된 내년도 최저임금 인상 결정을 두고 5인 미만 사업장 차등적용 등의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전편협은 16일 최저임금 인상 대책 마련촉구를 위한 확대 전체 회의를 열고 성명서를 발표했다. 성명서에는 5인 미만 사업장에 대한 업종·지역별 최저임금 차등 적용, 가맹수수료 인하, 근접 출점 중단, 정부 대신 걷는 세금에 대한 카드수수료 대책 등 정부와 가맹본부에 대한 요구 내용이 담겼다. 전편협은 “최근 2년간 29%에 이르는 최저임금 상승으로 편의점 업계는 존폐의 기로에 서 있다. 5인 미만 사업장에 대한 정부의 정책적 지원 없이는 생존이 불가능하다”며 “현 최저임금제도는 5인 미만의 생계형 사업자와 근로자간 협력과 신뢰관계를 무너뜨리고 소득 양극화만 조장하고 있다. 이제 5인 미만 사업장에 대한 업종별, 지역별 최저임금 차등 적용을 ‘차별’이 아닌 ‘차이’로 인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공동휴업, 심야 할증, 카드 결제 거부 추진 등 물가인상과 국민의 불편을 초래하는 단체행동은 하지 않겠다는 게 전편협의 입장이다.

정재인 기자 jji@ggilbo.com

 

 
#실시간 핫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