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적 60분 '비공개 촬영회의 민낯' 양예원 일방 옹호 논란
추적 60분 '비공개 촬영회의 민낯' 양예원 일방 옹호 논란
  • 김재명 기자
  • 승인 2018.07.19 01: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리벤지포르노 등 디지털성범죄 다루며 양예원 사건 뭉뚱그려 포함시켜

 추적 60분 '비공개 촬영회의 민낯' 양예원 일방 옹호 논란

18일 방송된 추적 60분 방송 장면. [KBS 방송 캡처]
18일 방송된 추적 60분 방송 장면. [KBS 방송 캡처]

  KBS '추적 60분'이 스튜디오 실장의 투신 사망을 부른 '양예원 사건'을 다루면서 피해여성들의 주장만 일방적으로 다뤄 논란이 일 전망이다.

  18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된 추적 60분 '나는 당신의 야동이 아닙니다 - 디지털 성범죄'편에서는 여성의 삶을 파괴하는 디지털 성범죄에 대해 다뤘다.
  문제는 디지털 성범죄의 한 종류로 '비공개 촬영회'를 지목하면서 피해 여성들의 주장만을 일방적으로 내보냈다는 점이다.

  경찰 수사가 아직 진행 중이고 이중 강압적인 분위기에서 노출사진을 촬영했는지 여부는 양 씨의 주장과 스튜디오 실장 정 모(42) 씨의 주장이 첨예하게 대립하는 부분이다. 이미 공개된 두 사람의 카카오톡 대화에서는 양 씨의 주장과 맞지 않는 정황이 일부 발견되기도 했다. 
  그럼에도 정 씨는 자신이 가해자라는 일방적인 여론이 형성되자 '경찰과 언론이 자기 말을 믿지 않고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모델들의 말만 듣는다'는 유서를 남긴 채 지난 9일 한강에 투신, 나흘만에 주검으로 발견됐다. 

  이런 상황에서조차 스튜디오 실장 정 씨의 반론은 반영하지 않고 양 씨의 모습을 먼저 내보낸 뒤 다른 비공개 촬영해 피해자를 내세워 두 사건이 같은 사건인 것처럼 물타기하는 것은 방송의 공정성 차원에서 있을 수 없는 일이라는 지적이다. 일각에서는 페미니즘에 줄곧 우호적인 태도를 보여온 언론이 이번 사건에 대해서도 일방적인 여론몰이로 여론재판에서 유리한 고지를 선점하려는 것 아니냐는 의구심을 보내고 있다.

  물론 성범죄에 있어서 여성이 절대적인 약자고, 성범죄 특성상 피해자의 진술 외에 물증을 확보하기 어렵다는 점을 인정한다 해도 엄연히 무고 가능성이 상존하는 현실에서, 양 측의 주장을 보다 객관적이고 신중하게 접근했어야 했다는 지적이 잇따르고 있다.

  김재명 기자 lapa8@ggilbo.com

 
#실시간 핫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