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배분류는 별도의 대가 줘야" 영남지역 택배파업
"택배분류는 별도의 대가 줘야" 영남지역 택배파업
  • 강선영
  • 승인 2018.07.19 10: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택배분류는 별도의 대가 줘야" 영남지역 택배파업

택배기사들과 대리점주들 사이 갈등이 깊어지고 있다.

민주노총 전국서비스산업연맹 전국택배연대노동조합(택배연대노조)는 18일 서울 중구의 CJ대한통운 본사 앞에서 영남 지역 택배 대란과 관련해 CJ대한통운을 규탄하는 집회를 열었다.
택배연대노조는 "택배 분류는 자신들의 몫이 아니다"라며 "택배 물량의 급증 등 요인으로 부수업무였던 분류 작업의 노동강도가 높아진 만큼 별도의 대가를 받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CJ대한통운과 CJ대한통운 대리점들은 분류작업을 택배배송의 한 수순으로 보고 있다.
택배연대노조는 무기한 파업에 돌입했으며 당분간 대체인력을 투입할 것으로 예상된다.

 
#실시간 핫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