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마사회, 현정화 감독과 함께하는 탁구 레슨 오픈
  • 김미영 기자
  • 승인 2018.07.29 10: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마사회, 현정화 감독과 함께하는 탁구 레슨 오픈

한국마사회(회장 김낙순)가 왕년의 '탁구여왕'인 현정화 렛츠런 탁구단 감독과 함께하는 원포인트 레슨 프로그램인 '2018 금빛스매싱' 시즌2를 시작했다.

마사회는 렛츠런 탁구단의 현정화 감독과 선수들이 직접 지역 주민을 찾아가 탁구를 가르치는 이 프로그램을 수원 문화공감센터에서 9월 5일까지 진행한다고 밝혔다.

마사회는 경마가 열리지 않는 월요일부터 목요일까지 전국 문화공감센터를 이용해 문화교실을 운영하는데, 현정화 감독과 선수들이 특정 날짜를 정해 직접 스매싱과 리시브 등 탁구 기술을 지도한다.

지난 25일 수원문화공감센터 3층에서 열린 레슨에서는 현 감독과 선수 9명이 참석했고, 신청을 받은 30여명의 탁구 회원들에게 1대 1 레슨으로 특별 지도를 했다.

1993년 예테보리 세계선수권대회 여자단식 우승과 1988년 서울 올림픽 여자 복식 우승을 차지했던 현 감독은 회원들과 사진 촬영을 함께하고 사인도 해주는 이벤트를 진행했다.

마사회는 다음 달에는 부산 동구와 경기도 부천, 인천시 연수구, 서울 영등포 문화공감센터 등을 찾아 원포인트 레슨을 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