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입개편 권고안에 지역 대학가도 고민
대입개편 권고안에 지역 대학가도 고민
  • 이준섭 기자
  • 승인 2018.08.07 1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시 ‘확대·상대평가 ’ ‘유지’ 권고
교원단체 “부합” vs 전교조 “개악”
수시비중 높은 대학들은 한숨만

‘돌고 돌아 제자리’. 말도 많고 탈도 많았던 2022학년도 대입제도 개편 과정을 바라보는 교육 현장에서 터져나온 푸념이다. 교육에 있어서는 다소 생소한 공론화 과정을 통한 개편을 추진했으나 달라진 건 크게 없어서다. 이를 바라보는 지역 교육 현장에서도 달가운 반응을 찾기 어렵다.

지난 3일 공론화 결과가 권고안으로까지 이어졌다. 국가교육회의는 7일 교육부로 2022학년도 대입제도 개편 권고안을 이송하면서 선발방법 비율을 수치 특정 없이 정시를 ‘현행보다 확대’할 것을 권고했다. 수능 평가방법도 영어와 한국사, 제2외국어, 한문은 절대평가로 하고 국어와 수학, 탐구 과목은 현행대로 상대평가 원칙을 유지하기로 했으며 수능최저학력기준 활용은 대학 자율로 정하도록 했다. 정시가 지금보다 늘어나는 것 이외엔 현행 입시와 크게 달라지는 게 없는 것인데 일말의 기대를 안고 시작한 대입제도 개편이 공염불이 됐다는 평가가 나온다.

권고안 발표 직후 지역에서도 다양한 반응이 쏟아져 나왔다. 당장 교원단체의 입장이 서로 극명하게 갈렸다. 한국교총은 이번 개편안에 대해 “교육현장과 의견과 전문적인 판단 등을 통해 제시됐던 수시-정시 균형, 장기적인 수능 절대평가 전환 등 공론화를 통한 국민적 합의 입장과 상당부분 부합한다”고 평가한 반면 전교조 대전지부는 “대입제도 개편안을 통해 정부가 공교육 정상화 및 학교교육 혁신 약속을 헌신짝처럼 내팽개쳤다”며 “여론만을 반영한 과거로 회귀하는 개악(改惡)인만큼 원점 재검토해야 한다”고 성명을 발표, 엇갈린 시각을 그대로 표출했다.

권고안대로 정시 비중을 마냥 늘릴 수만 없는 지역 대학들의 심정은 착잡하기만 하다. 서울 등 수도권 대학에 비해 지방대의 정시 비중이 낮고 수시 모집 비율이 높은 것은 ‘수능을 통해 우수 인재 선발이 어렵다’는 판단에 기인한 것인데 대학별 줄 세우기가 이뤄지는 현 상황에서 정시를 확대하면 경쟁력 있는 인재를 얼마나 유치할 수 있겠냐는 걱정에서다.

지역의 한 사립대 관계자는 “가장 공정한 것이 수능인 것은 공감하지만 정시보다 수시비중이 높은 지방 입장에선 설 자리가 그 만큼 줄어드는 꼴”이라며 “수도권 선호 현상이 줄지 않는데 지방대에서 정시를 확대하고 더 많은 장학금, 복지혜택을 준다해서 학생들이 오겠냐”고 씁쓸해했다.

권고안을 무시할 수도, 그렇다고 무작정 따를 수도 없는 현실에서 지방대의 선택지는 그다지 많진 않아보인다. 그나마 수시에서 학생부교과전형 인원을 줄여 정시를 늘리는 방법이 현실적이라는 얘기가 나오는 이유다. 한기온 제일학원 이사장은 “지방대는 수시 학생부교과전형 비율이 높고 학생부종합전형 비율이 낮다”며 “정시를 늘려야하는 지방대 입장에선 학생부교과전형을 줄여 정시를 확대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내다봤다.

이준섭 기자 ljs@ggilbo.com

 
#실시간 핫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