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양대병원, 지역 최초 로봇 바바 갑상선 수술 성공
건양대병원, 지역 최초 로봇 바바 갑상선 수술 성공
  • 강선영 기자
  • 승인 2018.08.08 19: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술부위 유착적고 흉터없어 미용측면 만족도 제고
건양대병원에서 지역 최초로 로봇 바바 갑상선암 절제술을 하고 있다. 건양대병원 제공

건양대병원은 지역 최초로 로봇 바바(BABA, Bilateral Axillo-Breast Approach) 갑상선암 절제술을 성공적으로 시행했다고 8일 밝혔다.

외과 배인의 교수가 시행한 ‘로봇 바바(BABA) 수술’은 갑상선 절제 수술 시 목 부위에 상처를 내지 않고 겨드랑이와 가슴 부위 절개를 통해 수술하는 방법이다.

목 부위를 절개하지 않기 때문에 수술 부위 유착이 적고 노출부위인 목에 흉터를 남기지 않아 미용적인 측면에도 만족도가 높다. 특히 최신 로봇수술 장비를 이용함으로써 목소리를 내는 신경과 부갑상선을 안전하게 보호할 수 있으며 출혈 등의 합병증을 최소화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배 교수는 “로봇 바바 갑상선 수술은 기존의 절개 수술과 동일한 결과를 내면서도 출혈과 목소리 변화, 부갑상선 기능저하 등의 부작용 없이 안전하게 시행할 수 있는 첨단 수술법”이라고 소개했다.

강선영 기자 kkang@ggilbo.com

 
#실시간 핫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