몰카 범죄 막기 위해 학생들이 직접 나섰다
몰카 범죄 막기 위해 학생들이 직접 나섰다
  • 강정의 기자
  • 승인 2018.08.09 18: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AIST 총학생회, 지난달부터 몰래카메라 탐지기 대여
 
학교 자체적 검사에 의존할 수 없는 학생들

<속보>=여름철 해수욕장 등 피서지에서의 몰래카메라 범죄로 인한 공포가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대학가에서 촬영한 몰래카메라 사진이 온라인 곳곳에서 나돌면서 급기야 학생들이 직접 몰래카메라 범죄를 막기 위해 나섰다. <본보 2018년 8월 9일 자 6면 보도>

KAIST 총학생회가 지난달부터 교내 학생들에게 몰래카메라를 탐지할 수 있는 탐지기를 대여해주고 있어 눈길을 끈다. 이들은 학부 총학생회 페이스북을 통해 몰래카메라 탐지 대여 절차와 사용 매뉴얼 등을 촬영한 동영상을 게재해 상세히 안내 중이다.

몰래카메라 범죄 예방을 단순히 학교 측에 맡기는 것이 아닌 스스로 몰래카메라의 위험성을 인지하고 이를 근절하기 위해 탐지기를 구매하는 등 자발적으로 나서고 있는 것인데 대전지역 일부 대학들이 여학생들의 화장실 몰래카메라 불안감 호소에도 점검 장치가 없다며 뒷짐지고 있는 모습과 대비된다.

KAIST 총학생회는 “몰래카메라 탐지기 대여 사업은 지난 2월부터 계획, 지난달부터 본격적으로 대여해주기 시작했다. 몰래카메라 관련 범죄가 날로 증가하는 추세이기 때문에 꼭 필요하다고 판단했다”며 “경찰청 통계에 따르면 몰래카메라 범죄는 지난 10년 동안 약 10배 증가했고 여성가족부 통계에 따르면 전체 몰카 범죄 중 12.8%가 학교에서 일어났다.

KAIST에서도 2013년 샤워실 불법 촬영 시도가 있었다. 당시 여자 기숙사가 공사 중이라 일정 기간 동안 남자 기숙사 특정 층에 여학생들이 거주했던 적이 있었는데 그때 몰래카메라 범죄 사건이 발생했다”고 말했다.

전국 각 대학이 자체적으로 몰래카메라 범죄를 막기 위해 학교 화장실 내 몰래카메라 설치 여부를 확인하고 있지만 이조차 안심할 수 없는 실정이다. 대학교 캠퍼스가 방대하다보니 어떤 건물 또는 공간이 몰래카메라에 노출됐는지 일일이 확인하는 게 사실상 불가능하기 때문이다.

총학생회는 “각 학생마다 생활 반경이 다르며 학교 측에서 캠퍼스의 모든 곳을 조사할 수는 없기 때문에 학교에서 자체적으로 실시하는 검사에만 의존할 순 없는 상황”이라며 “또 학교 측은 조사 일정과 주기, 장소, 결과 등이 공개될 시 그 정보가 몰래카메라 범죄에 역으로 악용될 염려도 있어 조사 결과를 쉽게 학내 구성원에게 공개하지 못한다. 이에 학생들이 자율적으로 검사해볼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이들은 향후 방학이 끝난 후 학교가 개강하면 몰래카메라 탐지기 대여 이용자가 증가할 것으로 보고 탐지기를 추가로 구매해 늘릴 계획이다. 총학생회는 “탐지기 이용이 많아 대기자가 지속적으로 발생한다면 추후에 예산을 투입해 추가 구매를 할 예정이다. 학교 측과도 이미 해당 관련 논의를 끝냈다”고 강조했다.

한편,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도 몰래카메라 범죄 근절 등에 대한 청원 글이 1000여 건에 달한다.

강정의 기자 justice@ggilbo.com

 
#실시간 핫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