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깡패, 휴가저승사자 물리친 최악의 휴가 방해꾼 1위에 '연락하는 동료'
일깡패, 휴가저승사자 물리친 최악의 휴가 방해꾼 1위에 '연락하는 동료'
  • 송영두 기자
  • 승인 2018.08.09 23: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깡패, 휴가저승사자 물리친 최악의 휴가 방해꾼 1위에 '연락하는 동료'

자료제공= 인크루트X알바콜

취업포털 인크루트와 아르바이트 O2O 플랫폼 알바콜이 공동으로 직장인 52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여름휴가 최악의 방해꾼은 ‘업무 연락을 계속하는 동료’인 것으로 나타났다.

직장인 520명에게 올 여름휴가 계획에 대해 물어본 결과, 계획이 있는 경우는 64%, 이미 휴가를 다녀온 경우는 5%, 현재 휴가중인 경우는 1%로 휴가를 가는 경우는 총 70%였다. 반면에 휴가를 가지 않는 경우는 30%로 직장인 10명 중 3명 꼴에 해당했다.

그렇다면 여름휴가를 가지 못하게 방해하는 요인은 무엇일까. 23%의 응답자는 ‘동료 직원들(상사) 눈치’ 때문이라고 답했다. 그 뒤로는 ‘부족한 휴가비’(18%), ‘부족한 휴가일 수’(16%), ‘타인과의 휴가일정 조율’(12%), ‘과도한 업무량’(11%) 등이 높은 비율을 차지했다.

더불어 응답자의 55%는 ‘휴가를 방해하는 꼴불견 동료가 있다’라고 응답했는데, 그중 가장 많은 득표를 한 유형은 ‘업무 연락을 계속하는 동료’, 즉 휴가스틸러(35%)였다. 그 이외에도 ‘본인은 바빠서 휴가 못가지만 너희는 가라며 빈정거리는 꼰대맨’(18%), ‘휴가 후 많은 업무가 있다는 것을 계속 강조하는 휴가 저승사자’(18%), ‘휴가 후 일더미 폭탄을 투하하는 일깡패’(14%), ‘기념품을 부탁하거나 대놓고 언급하는 선물 테러리스트’(12%) 등의 꼴불견 유형들이 이어졌다.


이러한 휴가 방해를 뿌리치고 휴가를 가기 위해서일까. 직장인 응답자 중 절반 이상은 ‘원만한 휴가 사용을 위해 거짓말을 해봤다’라고 이야기했는데, 그 내용은 대부분 ‘여행 일정을 이미 잡아놔서 바꾸기 어려워요’(31%), ‘가족여행 가요’(19%), ‘집에 일이 생겼어요’(18%)와 같은 거짓말이었다.

본 설문조사는 지난 7월 20일부터 7월 27일까지 약 1주일 동안 인크루트와 알바콜 회원 619명을 대상으로 진행되었으며 이 중 직장인은 520명이었다. 95%의 신뢰수준에 표본오차는 ±3.94%였다.

송영두 기자 duden1212@naver.com

 
#실시간 핫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