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이글스,2018 WBSC여자야구월드컵 국가대표 투수 김보미 시구, 내야수 안재은 시타
한화이글스,2018 WBSC여자야구월드컵 국가대표 투수 김보미 시구, 내야수 안재은 시타
  • 전우용
  • 승인 2018.08.10 09: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을 연고로 하는 한화이글스는 9일 청주야구장에서 열린 넥센히어로즈와 홈경기에 앞서 2018 WBSC 여자 야구월드컵 국가대표 선수를 초청, 투수 김보미 선수가 시구와 내야수 안재은 선수가 시타를 진행했다.

이번 시구는 오는 8월 22일부터 31일까지 미국 플로리다에서 열릴 ‘2018 WBSC 여자야구 월드컵’에 출전하는 국가대표들을 응원하고 선전을 기원하는 취지에서 마련됐다.

시구를 맡은 김보미 선수는 2008년 야구에 입문, 어깨부상을 딛고 꾸준히 재활하며 노력한 끝에 2015년 LG컵 국제여자야구대회에 이어 이번 월드컵까지 출전하게 됐다.

김보미 선수는 현재 대전 레이디스 여자야구단 소속으로, 한화이글스 제라드 호잉 선수의 열혈 팬이라고 밝혔다.

안재은 선수는 고등학교 때부터 시작한 소프트볼 은퇴 후 야구의 매력에 빠져 국가대표까지 발탁된 이력을 지니고 있다.

같은 2루 포지션인 정근우 선수의 오랜 팬으로 정근우 선수의 센스있는 플레이를 본받고 싶다고 말했다.

한편, 한국 여자 월드컵 국가대표팀은 지난해 아시아 지역예선에서 일본, 대만에 이어 3위를 차지해 월드컵 본선에 출전하게 됐다.  한국 여자야구 대표팀은 이번 월드컵 참가국 12개팀 중 상위 6개팀만 출전 가능한 슈퍼라운드 진출을 목표로 훈련에 매진하고 있다.

한화이글스는 앞으로도 야구 저변 확대를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프로야구단으로서의 책무를 다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전우용 기자 yongdsc@ggilbo.com

9일 청주야구장에서 시구자로 나선 2018 WBSC 여자야구월드컵 국가대표 김보미 선수와 시타에 나선 안재은 선수. 한화이글스 제공
9일 청주야구장에서 시구자로 나선 2018 WBSC 여자야구월드컵 국가대표 김보미 선수와 시타에 나선 안재은 선수. 한화이글스 제공

 

 
#실시간 핫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