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노트9 사전예약] 궁금했던 갤럭시노트9, 장·단점 꼼꼼하게 살펴보자!
[갤럭시노트9 사전예약] 궁금했던 갤럭시노트9, 장·단점 꼼꼼하게 살펴보자!
  • 김미영 기자
  • 승인 2018.08.10 16: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갤럭시노트9 사전예약] 궁금했던 갤럭시노트9, 장·단점 꼼꼼하게 살펴보자!

[갤럭시노트9 사전예약] 갤노트9 체험해보니/ 사진출처= 연합뉴스

 갤럭시노트9 사전예약이 포털 사이트 실시간 순위에 오른 가운데 갤노트9 기능이 눈길을 끈다.

10일 삼성전자는 스마트폰 갤럭시노트9 가격을 밝혔다. 갤럭시노트9는 신기능이 탑재되고 저장용량이 늘었음에도 전작 갤럭시노트8과 비슷한 수준이다.

예약판매는 13∼20일 삼성전자와 이동통신 3사 온·오프라인 매장에서 진행된다. 정식 출시일은 24일이다.

삼성전자는 512GB 예약판매만 진행한다. 512GB 모델은 8GB 램(RAM)에 512GB 대용량 메모리를 탑재했다. 색상은 오션블루와 라벤더 퍼플 2종이다.

512GB 모델 사전예약은 자급제폰과 이동통신 3사 약정폰 모두 가능하다.

이동통신 3사는 128GB 모델과 512GB 모두 사전예약을 받는다. 이 중 128GB 모델은 라벤더 퍼플·메탈릭 코퍼·미드나잇 블랙의 3가지 색상으로 출시된다. 예약 고객은 21일부터 제품을 먼저 받아 개통할 수 있다. 사전예약 고객의 개통 기간은 25일까지다.

삼성전자는 해당 기간 개통한 고객에게 코드프리 이어셋 '기어 아이콘X'를 증정하고, 1년 2회까지 디스플레이 파손 교체 비용의 50%를 지원한다.

이동통신 3사도 예약고객에게 케이스, 블루투스 스피커 등 각종 사은품과 최고 100만원이 넘는 제휴카드 할인을 제공한다. 1년 뒤 신제품으로 바꿀 경우 갤럭시노트9 출고가의 최대 50%를 보상해주는 단말 교체 지원 프로그램도 운영한다.

특히 KT는 12월 31일까지 갤럭시노트9에 탑재된 게임 4종('피파 온라인 4M' '검은사막 모바일' '배틀그라운드 모바일' '오버히트')을 실행할 경우 데이터를 무료로 하는 '제로레이팅' 서비스를 제공한다. 스페셜 게임 아이템도 무료로 준다.

KT 제로레이팅 서비스는 별도의 가입 없이 21일부터 10월 31일까지 갤럭시노트9의 게임 런처에서 서비스 이용에 동의하면 이용할 수 있다.

KT는 또한 9월 1∼10일 매일 500명을 선정해 갤럭시워치·게임패드 등을 증정하고, 20일에는 노보텔 앰배서더 동대문에서 사전예약 고객 100명을 초청해 노트9 론칭 파티를 연다.

SK텔레콤은 공식 온라인몰 T월드다이렉트에서 예약한 고객 선착순 500명에게 당일 배송 서비스를 제공한다. 신규 요금제 'T플랜' 가입 고객에게는 갤럭시노트9을 선물하는 이벤트와 개통 행사에 응모할 기회를 준다.

LG유플러스는 이달 말까지 노트9 구객 고객을 대상으로 S펜 그림 대회를 열고 입상자에게 플레이스테이션4, 전기자전거, 냉장고 등을 증정한다.

갤럭시노트9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휴뎌폰은이제거기서거기여..100만원이상은살려는욕구가떨어집니다..엣지스타일이갤럭시를사양길로접어들게했지요", "방향성을 완전 잘못잡은 듯. 혁신이라고 볼 수 있는 건 없네요. S펜으로 리모컨 사진이라니 그걸 얼마나 쓴다고. 저장공간 1TB이라는데 사진말고 뭘그리 저장한다고, 이미 웹드라이브 활용하는 추세고. 다 쓸데없는 기능.", "매번 새로운 폰 나올 때마다 역대 최고 스펙이라하니.. 큰 차이는 못느끼겠지만..역대 최고 스펙이 아니면 안되지..계속 개발을 할텐데..", "어차피 시장은 이미 나눠져있어서 문제만 있으면 큰 변동없음. 안드로이드 길들여진 사람은 삼성 갤럭시 , 애플에 길들여진 사람은 아이폰 , 오랫동안 lg 위주로 써온 사람이나 카메라나 디스플레이등 특정기능 원하는 소수 매니아는 LG, 프래그십 사고 싶지만 돈없어서 가성비 괜찮은 싼거 사지만 양심이 좀 찔리는(특허,디자인 도둑질) 사람은 샤오미 등 중국저가제품 구매함. 나도 막 휴대폰 공짜보급 시작되던 99년부터 20년동안 삼성, LG, 현대, HTC. 팬텍 등 국내외 많은 회사 제품 써봤지만 한국은 갤럭시가 제일 편함." 등 반응을 보였다.

 

 
#실시간 핫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