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긴급회견 "용산·여의도 개발 전면 보류"
박원순 긴급회견 "용산·여의도 개발 전면 보류"
  • 김재명 기자
  • 승인 2018.08.26 19: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집값 치솟자 '박원순 책임론' 급등 ··· 정치적 부담에 한발 물러선 듯

 박원순 긴급회견 "용산·여의도 개발 전면 보류"

26일 오후 서울시청에서 박원순 시장이 여의도ㆍ용산 마스터플랜을 보류한다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26일 오후 서울시청에서 박원순 시장이 여의도ㆍ용산 마스터플랜을 보류한다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박원순 서울시장이 치솟는 집값에 대한 우려로 자신이 지난달 발표한 '용산·여의도 개발 계획'을 당분간 보류하겠다고 전격 발표했다. 

  박 시장은 26일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서민의 주거 안정을 위해서는 주택 시장 안정이 최우선돼야 한다는 정부 입장에 전적으로 동의한다"며 "서울시는 현재의 엄중한 부동산 시장 상황을 고려해 여의도·용산 마스터플랜 발표와 추진을 주택 시장이 안정될 때까지 보류하겠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지난달 10일 이른바 '여의도·용산 마스터플랜 추진을 밝혔으나, 이후 집값을 들썩이게 하는 등 서울 부동산 전반을 뜨겁게 달구고, 국토교통부를 중심으로 정부 안에서도 강한 우려가 쏟아지자 결국 진화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박 시장의 마스터플랜 발표 이후 여의도와 용산 일대 부동산 시장은 개발 기대감에 호가가 급등했고, 이에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공개적으로 수차례 우려를 나타내며 여의도·용산 개발은 중앙정부와 긴밀히 협의하며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시장은 초반에는 이에 반발하는 분위기였다. 지난달 26일 라디오 인터뷰에서 국토교통부와의 '엇박자' 논란에 대해 "여의도 도시계획은 전적으로 서울시장의 권한"이라고 강조하기도 했다.
  그러나 서울 집값 상승에 대한 '박원순 책임론'이 고조되고 정부와의 마찰 등 정치적 부담이 가중되자 박 시장이 한 발 물러선 것으로 보인다.

  결국 서울시는 26일 긴급 기자회견을 열어 "여의도·용산 마스터플랜 발표와 추진을 보류하겠다"고 밝혔다. 개발 계획이 나온 지 7주 만이다.
  그럼에도 박 시장은 시장 상황을 면밀히 고려하지 않고 정부와 협의도 없이 '노른자' 지역의 부동산 개발 계획을 발표해 혼란을 초래했다는 비판을 피할 수 없을 전망이다.

  김재명 기자 lapa8@ggilbo.com

 
#실시간 핫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