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이된 난소암 원인은? 아스피린 난소암 예방·치료에 도움 '난임 치료와 무관해'
전이된 난소암 원인은? 아스피린 난소암 예방·치료에 도움 '난임 치료와 무관해'
  • 김미영 기자
  • 승인 2018.09.11 1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이된 난소암 원인은? 아스피린 난소암 예방·치료에 도움 '난임 치료와 무관해'

전이된 난소암 유전자 돌연변이 원인/ 사진출처= 연합뉴스

 전이된 난소암 원인이 다른 유전자 돌연변이에 의한 것으로 밝혀졌다.

서울대 송용상(서울대병원 산부인과) 권성훈(전기정보공학부) 교수팀은 난소암 암세포의 유전적 진화 구명을 위해 유전체를 분석하고 진화 형태를 나뭇가지 모양으로 그린 계통수를 제작했다고 11일 밝혔다. 

연구팀은 차세대 진단 기술인 레이저 기반 세포분리기법을 이용해 난소암 3기 환자 원발 부위인 오른쪽 난소 7곳, 왼쪽 난소 1곳과 전이가 된 복수 내 종양편구에서 획득한 암조직 10개를 분리했다. 

이후 각각의 난소암 세포들의 유전체 염기서열을 총유전체 염기서열분석법과 전체 엑솜 염기서열분석법을 사용해 정상 조직과 비교했다. 

그 결과 총 171개 단일-염기서열 변이를 발견했다. 그 중, 원발과 전이 부위에 공통으로 발현되는 단일-염기서열 변이는 38.6%, 원발 부위 특이 변이는 35.7%, 전이 부위는 25.7%였다. 즉 원발 부위와 전이 부위 암세포간의 공통 변이가 낮았다. 이는 전이가 발생한 부위는 난소암 발생 초기 단계에 원발 부위로부터 갈라져 독립적으로 유전자 돌연변이를 축적한 것으로 해석된다. 

초기에 형성된 난소암 클론이 복수로 전이돼 종양편구를 형성하지만 모든 원발 부위 클론이 전이 부위에 암세포를 형성하는 것은 아니며 전이 부위는 독립적으로 돌연변이를 축적한다는 것이다. 

아스피린이 난소암의 예방과 난소암 생존율의 개선에 도움이 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아스피린을 매일 한 알씩 꾸준히 복용하면 난소암 위험을 10% 낮추는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고 헬스데이 뉴스가 21일 보도했다.

염증이 암의 발생과 암의 악화에 영향을 미치며 따라서 염증을 억제하는 것이 이를 막는 데 도움이 된다는 또 하나의 증거로 보인다.

또한 난임 치료는 난소암 위험과 무관하며 난임 자체가 난소암 위험을 높일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난임 치료를 받은 여성 5만8천 명과 난임 치료를 받지 않은 54만9천 명을 대상으로 진행된 추적 조사 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

이는 난임 치료 자체나 난임 치료 과정에서 사용되는 배란 유도제는 난소암 위험과 관계가 없고 여성 불임증이 난소암 위험을 높인다는 사실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그는 설명했다.

여성 불임증 진단을 받지 않은 난임 치료 여성들에게서는 배란 유도를 위한 난소 자극이 난소암 위험을 증가시키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그는 지적했다.

 
#실시간 핫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