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압 구급차 관리시스템 부실
음압 구급차 관리시스템 부실
  • 강선영 기자
  • 승인 2018.09.12 18: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메르스 차단 일선 불구 관리 안돼/대전 등 119 음압 구급차 전무

지난 2015년 이후 3년 만에 또다시 국내 메르스(MERS) 확진환자가 발생한 가운데 메르스를 원천 차단할 음압 구급차의 관리시스템 부실이 도마 위에 올랐다. 대전 등은 119 음압 구급차가 전무한 상태다. 지난 7일 삼성서울병원은 쿠웨이트 출장을 마치고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한 A 씨에게서 발열, 가래 등 증상을 확인하고 보건당국에 신고했다. 이튿날 A 씨는 메르스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과정에서 감염병 관리에 허점이 드러났다. A 씨가 감염병 확산을 막기 위해 필수적인 격별시설 음압 응급차 이송이 아닌 일반 구급차로 이송된 것이 뒤늦게 밝혀진 거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김승희 의원은 “메르스 확진을 받은 강남 보건소 측에 관련 자료를 요청받아 A 씨를 음압 구급차로 이송하지 않은 것을 확인했다”고 지적했다. 이와관련 질병관리본부는 ”조사 과정에서 혼선이 있었다”고 해명했지만 김 의원은 “3년 전 국가적 재난사태를 겪고도 질병관리본부는 여전히 관리체계는 물론 사실관계조차 파악하지 못하고 있다”고 질책했다.

현재 전국에 배치된 읍압 구급차는 소방청 5대와 보건복지부가 추경 93억 원을 통해 도입한 국립중앙의료원 및 권역별 음압 구급차를 포함, 총 30대다. 그러나 이를 체계적으로 관리하는 시스템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게다가 대전을 포함한 대부분 지역에는 권역응급센터를 제외하고 119 음압 구급차는 전무한 실정이다. 질본이 배포한 메르스 대응지침에 따르는 ‘격별설치 구급차 이용’ 지침이 전혀 이뤄지지 않고 있다는 것을 방증한다. 김 의원은 “전국 지자체 격별시설 응급차량 전수조사한 결과 권역응급의료센터와 소방서가 관리하고 있는 음압 구급차가 있었지만 감염병 관련 의료자원 시스템 부재로 활용하지 못하고 있다”며 “음압 구급차 활용을 위한 시스템 구축은 물론이고 장기적으로 음압 구급차 확보에도 힘써야 할 것”이라고 주문했다.

강선영 기자 kkang@ggilbo.com

 
#실시간 핫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