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주소방서, “추석에 안전 선물하고 안심 담아가세요”
공주소방서, “추석에 안전 선물하고 안심 담아가세요”
  • 이건용 기자
  • 승인 2018.09.13 17: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주소방서(서장 조영학)는 주택화재로 인한 피해를 줄이고자 다가오는 추석을 맞아 ‘고향집 주택용 소방시설 선물하기’ 캠페인을 진행한다.

모든 주택(아파트 제외)에 주택용 소방시설 설치가 법적으로 의무화됐지만 여전히 설치가 미흡한 실정이다.

소방서는 ‘추석 명절 고향집에 안전을 선물하고 안심을 담아오세요’라는 슬로건으로 귀성객의 이동이 시작되는 21일 공주시외버스터미널, 공주산성시장, 공주역, 유구시외버스터미널에서 캠페인을 벌인다.


주택용 소방시설인 소화기는 화재 초기 소방차 1대 역할을 하며, 단독경보형 감지기는 화재를 감지하면 경보기를 울려 신속하게 대피할 수 있어 소중한 생명을 지킬 수 있다.

최용호 화재대책과장은 “소화기와 단독경보형감지기는 주택화재로 인한 인명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기초시설”이라며 “추석 연휴 고향집 방문 시 주택용 소방시설 선물로 부모님의 안전을 지켜달라”고 전했다.

공주=이건용 기자 lgy@gg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