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만 동상 철거’에 발끈한 보수 진영
‘이승만 동상 철거’에 발끈한 보수 진영
  • 최일 기자
  • 승인 2018.09.13 19: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촉구 결의안 채택 대전시의회에 반감 표출
14일 시의회 앞 규탄집회

대전시의회의 ‘이승만 동상 철거’ 결의에 발끈한 보수 진영이 강도 높게 시의회 행태를 규탄하며, 극과 극의 보-혁(保-革) 갈등을 노정하고 있는 대한민국의 현실을 여실히 드러내고 있다. ☞이승만 동상 철거 등 친일 잔재 제거 촉구

‘우남동상지키기 자유민주시민본부’ 발족준비위원회는 13일 애국시민단체 연대 성명을 발표, 지난 3일 대전시의회가 ‘반민족·반헌법행위자 단죄 및 국립현충원 묘소 이장 촉구 결의안’(오광영 의원 대표발의)을 만장일치로 채택한 데 대해 “우남(雩南, 이승만의 호) 동상 철거를 결의한 대전시의회를 규탄한다”라고 밝혔다.

이들은 “과거 노무현 정권이 ‘친일청산’이란 시대착오적 과거청산 프레임으로 벌인 ‘친일반민족행위진상규명위원회’ 활동을 근거로 대전시의원들이 국립현충원 묘지에서 파내기 법을 제정하라고 요구했다. 더욱 해괴한 일은 대통령 산하 국가기구와 연관도 없는 ‘민족문제연구소’라는 민간단체의 인명록(2009년 발간한 ‘친일인명사전’)을 인용하고, ‘잔재 청산’이란 명목으로 배재대 이승만 대통령 동상을 철거해야 한다느니, ‘우남관’의 건물 명칭까지 바꿔야 한다고 결의했다”라며 반감을 표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지난 4월부터 민족문제연구소 대전지부와 대전세종충청민주화운동계승사업회, 대전YMCA, 배재대 민주동문회, 충청평화나비네트워크 등의 운동권 단체들이 ‘이승만 동상 철거 공동행동’을 결성해 활동해 온 것을 알고 있다. 이번 결의안 채택은 이 단체들과 연결된 역사청산 작업의 일환으로 보인다. 그러나 지난 30년 동안 한국 사회를 주도해 온 소위 민주화 운동권 세력은 오늘날 자유민주주의 헌정 질서를 파괴하고 대한민국을 북한을 닮은 민중(인민)민주주의 ‘빨갱이’ 국가로 ‘리셋’하려는 반민족·반국가적 내란세력이 아니냐는 국민적 의혹을 받고 있다. 그 중심에 청와대를 차지한 김일성주의 주사파 세력이 있다”라며 진보 진영에 대한 적대감을 노골적으로 드러냈다.

이런선한교육문화운동본부, 바른가정세우기시민연합, 공교육바로세우기학부모연합, 차세대세우기학부모연합, 리버티아카데미, 태극시민연합, 대한민국수호천주교모임, 바른군인권연구소, 자유국민봉사단, 한국교회진리사랑연합회 등으로 구성된 발족준비위는 “대한민국의 모든 자유 한국인들에게 호소한다. 전국에 단 하나 남아있는 국부(國父) 이승만 동상을 둔 대전의 자유민주 애국시민들에게 호소한다. 이승만 동상을 우리 손으로 지키자. 건국의 아버지, 100년을 앞서 산 위대한 선각자의 명예가 더 이상 용렬한 비겁자들에 의해 훼손되지 않도록 자유인의 스크럼을 짜자”라며 동상 철거 저지운동에 동참을 호소했다.

한편, 나라지킴이고교연합과 대전고 구국동지회는 “문재인 정권이 2019년을 ‘대한민국 정부 수립 100주년’으로 규정해 대대적인 경축 행사를 준비하면서 지방에 분위기를 확산시키려 대전시의회를 앞세우고 있는 게 분명하다. 건국의 아버지인 이 전 대통령을 격하하고 충청인과 자유대한민국 국민을 능멸하는 행위를 저지해야 한다”면서 14일 오후 4시 30분 시의회 앞에서 결의안 채택 철회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갖기로 했다.

최 일 기자 choil@ggilbo.com
 

 
#실시간 핫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