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동존이 정신으로 의회 이끌어 갈 것”
“구동존이 정신으로 의회 이끌어 갈 것”
  • 이건용 기자
  • 승인 2018.10.11 18: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병수 공주시의장 취임 100일, 현장중심 의정 돋보여
 

 박병수 공주시의회 의장이 취임 100일을 맞아 시민과 소통하는 현장중심의 의정활동에 전념할 것을 강조했다.

시민들의 다양한 건의 및 애로사항을 청취하여 논의된 사항들은 시정에 반영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의원들을 대상으로 다양한 연수와 교육을 통해 역량강화에 힘써온 박 의장은 취임 100일을 맞아 관심과 성원을 보내주고 있는 11만 공주시민들에게 감사의 뜻을 전하며 시민 속으로 한 발 더 다가갈 것을 약속했다.

박 의장은 지난 100일 의원 간, 당파 간 무한 갈등으로 ‘의회 무용론’과 ‘의회 해체’까지 거론되며 시민들을 불편하게 했던 제7대 의회의 전철을 되풀이 하지 않기 위해 동분서주해 왔다.

특히 각종 행사시 승용차 운행을 완전히 배제하고 출·퇴근 및 휴무일 운행은 불가피한 공무수행을 제외하곤 비서와 관용차 운행을 자제하는 등 의장으로서의 권위 의식을 과감히 탈피하고 오로지 시민과 함께하고 시민 속으로 다가가기 위해 노력해왔다.

박 의장은 또 동료 의원들과 함께 60여 개 공주시 관내 각 기관과 사회단체, 유관기관 등을 방문해 간담회를 개최하고 간담회에서 논의된 사항들은 집행부와 함께 면밀히 검토해 시정에 반영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가고 있다.

청각장애인을 위한 수화통역 서비스를 실시해 청각장애인의 알 권리를 보장하는 등 사회적 약자들을 위한 배려도 높은 평가를 받고 있다. 박 의장은 “무엇보다 신경을 많이 쓴 것은 동료의원들과 많은 대화를 나누고 동료 의원들의 의견을 최대한 반영하려고 한 것”이라며 “일방통행이 아닌 서로 손을 맞잡고 한 방향을 보며 걷기 위해 저뿐만 아니라 동료의원들도 많이 노력하고 있고 앞으로도 동료의원들과 소통하고 의견을 나누어 가면서 의회를 이끌어 가겠다”고 토로했다.

이어 “지난 8일부터 정보화 교육을 시작으로 모두 8차례에 걸쳐 교육을 실시할 예정이며, 시정 질의를 대비해 시정질의 교육, 내년도 본예산 심의를 위한 예산심의 교육도 실시해 의원들이 효율적으로 의정활동을 할 수 있도록 기반을 만들어주고 있다”며 “앞으로도 의원들이 역량을 강화하는 데는 아낌없이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박 의장은 그러면서 “의회와 집행부의 역할이나 기능은 다르지만, 시민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 일한다는 목표는 같기에 같은 목표를 향해 함께 나아가야하는 운동공동체”라며 “의회 본연의 의무인 집행부에 대한 감시와 견제를 게을리 하지 않는 동시에 소통을 통해 화합과 신뢰를 쌓아가며 균형을 맞춰 나가 시민에게 희망과 신뢰를 심어 주고 시민의 작은 목소리에도 귀를 기울여 소통과 화합의 장이 되는 의회, 활짝 열린 의회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박병수 의장은 끝으로 “공주시의회가 시민과 소통하는 현장중심의 의정활동에 전념하면서 합의제 기관으로서 모든 안건에 대하여 같은 의견은 더불어 추구해나가고 의견이 다르더라도 서로 존중해주는 구동존이(求同存異) 정신에 입각해 풀어 나가도록 동료 의원들을 독려하고 함께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앞서 7월 6일 제8대 공주시의회 개원과 함께 제8대 전반기 의장으로 선출된 박 의장은 취임사에서 “오직 시민의 뜻에 따라 공주시의회가 새로운 의회로 거듭날 수 있도록 열과 성을 다하고, 오로지 공주시민만이 있는 공주시민의 의회가 되도록 의장으로서의 의무를 다하고 그 역할에 충실 하는 의정활동을 펼쳐 나가겠다”고 포부를 밝힌바 있다.

 

공주=이건용 기자 lgy@ggilbo.com

 
#실시간 핫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