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마을금고, 금융사기 예방 강화
새마을금고, 금융사기 예방 강화
  • 정재인 기자
  • 승인 2018.10.11 19: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월 한 달간 집중실시되는 ‘보이스피싱 제로 캠페인’ 포스터

새마을금고중앙회는 금융사기 예방을 위해 금융사기대응팀을 운영하고 있으며 직원 대상 교육, 현장 실태 조사, 회원대상 교육 및 홍보 활동을 정기적으로 진행 중이라고 11일 밝혔다.

2016년 신설된 금융사기대응팀은 사기기법 및 금액 분석 등을 통한 상시감시시스템을 갖추고 있으며 전문 인력이 실시간 전기통신금융사기 모니터링을 수행하고 있다. 금융사기대응팀의 모니터링을 통해 올 2분기까지 27억 3800만 원의 사기피해를 사전 예방했고 새마을금고 현장 창구에서도 19억 7000만 원의 피해를 막았다.

이처럼 적지 않은 금액의 사기 피해를 예방할 수 있었던 건 새마을금고중앙회가 매월 신규 대포통장 발생 및 대포통장 다수발생 금고에 대해 특별교육을 벌였고 지난해에만 1915명의 직원이 교육을 수료했다. 새마을금고 임직원의 교육을 담당하는 MG인재개발원에서도 금고직원을 대상으로 2개 과정의 강의를 운영하고 있다. 지난해 1146명의 직원이 강의를 이수했다.

회원 대상 관련 교육 홍보 활동도 진행 중이다. 중앙회는 시기별로 금융사기 예방을 위한 홍보콘텐츠를 제작했으며 회원대상 교육을 강화하도록 지도했다. 개별 금고에서는 고액 현금거래 및 신용대출 실행 시 문진표를 활용해 고객들의 피해 및 통장양도에 대한 불법성을 설명하고 있다. 대출관련자들에게는 우편물 통지 시 대출사기 예방 홍보전단을 동봉하여 발송하고 있다. 특히, 10월 한 달간 ‘보이스피싱 제로 캠페인’을 집중 실시해 금고에서 고객을 대상으로 금융사기 예방에 힘쓰도록 지도하고 있다.

정재인 기자 jji@ggilbo.com

 
#실시간 핫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