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99회 전국체전] 반환점 돈 전국체전, 충청선수단 메달기상 양호
[제99회 전국체전] 반환점 돈 전국체전, 충청선수단 메달기상 양호
  • 이준섭 기자
  • 승인 2018.10.16 2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 종합 9위, 대전 11위, 세종 16위
수자원공사 조정 에이트 13연패 쾌거

종반을 향해 달려가고 있는 제99회 전국체육대회에서 대전과 세종, 충남 선수단의 값진 메달행진이 계속되고 있다.

대회 5일째인 16일 오후 4시 기준 대전 선수단은 금 37개, 은 37개, 동 37개로 모두 111개 메달을 획득해 당초 목표였던 종합순위 11위에 랭크돼있다. 대회 첫 날인 12일 핀수영 짝핀 100m에 출전한 이현우(남대전고)의 첫 금메달 수확을 시작으로 대전 선수단은 한국수자원공사가 조정 에이트에서 대회 13연패를 달성했고 우슈 산타 75㎏급의 김영진(대전시체육회), 육상 창던지기 종목의 김경애(대전시청)가 각각 7연패와 4연패에 성공했다.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금빛 주역들의 메달 행진도 이어지고 있다. 펜싱 남자 플뢰레 개인전에 나선 하태규(대전도시공사)가 금메달을 따낸 데 이어 오상욱(대전대)이 사브르에서 은메달을 거머쥐었다. 태권도 남자 일반부 68㎏급 평정에 나선 이대훈(대전시체육회)도 값진 동메달을 얻었고 특히 지난 아시안게임 철인 3종 경기에서 은메달에 머물렀던 허민호(대전시청)는 이번 대회에서 2관왕을 기록, 은빛의 아쉬움을 금빛으로 시원하게 바꿨다.

세종 선수단은 16일 금 5개, 은 4개, 동 10개 등 19개의 메달을 차지, 종합 16위를 달리고 있다. 특히 세종은 사격에서 김민정(KB국민은행)이 공기권총 단체와 개인에서 잇달아 대회신기록을 갈아치우며 금메달을 차지한 것을 비롯해 수상스키웨이크보드에 참가한 장태호(고려대 세종캠퍼스), 김양수(호야스토어 워터스포츠)가 두 개의 금메달을 보탰다.

충남은 금 48개, 은 30개, 동 60개 등 138개의 메달로 종합 9위에 올라있다. 지난 13일 카누에서만 무려 5개의 금메달을 수확한 충남은 사이클에서도 임채빈(금산군청)이 스프린트와 1Km 개인독주, 단체스프린트에서 금메달 3개를 추가하며 무려 6개의 메달을 쏟아냈다.

이준섭 기자 ljs@ggilbo.com

 
#실시간 핫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