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인기업 창업보육실, 실상은 썰렁
장애인기업 창업보육실, 실상은 썰렁
  • 송승기 기자
  • 승인 2018.10.17 18: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 공실률 75% 전국 최대

중소벤처기업부가 장애인기업을 육성하기 위해 실시하고 있는 창업보육실의 운영방식에 개선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특히 충남지역 창업보육실의 경우 공실률이 75%에 달해 지방창업보육실 중 가장 문제가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위성곤 의원(제주 서귀포시)이 중기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장애인기업종합지원센터가 운영하는 창업보육실의 최근 3년간 운영실적이 나빠진 것으로 밝혀졌다.

지난 3년간 전국적으로 장애인기업 지원 창업보유실은 양적으로는 증가했으나 질적인 측면에서는 성장하지 못했다. 2015년 91개 기업에서 2016년 112개, 지난해 117개 기업으로 3년간 30% 가량 증가했지만 같은 기간 입주 기업의 총매출액은 오히려 줄었다. 2015년 168억 3500만 원에서 2016년 122억 7500만 원, 지난해 129억 9300만 원으로 줄은 것이다. 이에 따라 기업 당 평균 매출액도 2015년 1억 8500만 원에서 지난해 1억 1100만 원으로 약 40% 감소했다.

입주현황은 전국적으로는 공실률이 점차 떨어지고 있으나 지역별로 편차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그 중 충남은 75%의 공실률을 보이고 있어 문제가 심각하다. 8개의 창업보유실을 갖고 있지만 2017년 기준 2개의 기업만이 운영하고 있다. 그 밖에도 전남, 대구, 전북의 경우 각각 37%, 33%, 25%의 공실률을 보이고 있어 전국 평균 공실률(15%)을 상회하고 있다.

기업수가 늘었음에도 불구하고 고용현황은 나아지지 않았다. 입주기업의 총 고용인원이 2015년 250명이었으나 지난해 212명으로 줄었고 기업 당 평균 고용인원도 같은 기간 2.7명에서 1.8명으로 줄어들었다.

장애인기업 지원 창업보유실은 장애인 창업자와 장애인기업을 대상으로 창업교육, 수출, 판로, 기술사업화를 지원하는 사업으로 중기부가 (재)장애인기업종합지원센터를 보조단체로 선정해 2017년 기준 전국 16개의 지역센터에서 총 138실의 창업보육실을 운영 중이다.

이에 위 의원은 “사업의 목표인 장애인기업의 매출신장과 고용창출을 제고하기 위해서는 창업보육센터의 입주기업 지원정책을 재검토 할 필요가 있다”며 “입주기업의 보육성과를 강화할 수 있는 실질적인 지원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송승기 기자 ssk@ggilbo.com

 
#실시간 핫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