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브리핑]중기부, 한국-이탈리아, 상호협력 강화 ‘협동조합 컨퍼런스’ 개최
[e-브리핑]중기부, 한국-이탈리아, 상호협력 강화 ‘협동조합 컨퍼런스’ 개최
  • 장미애 기자
  • 승인 2018.10.18 1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국간 협동조합 정책, 사례 공유 통한 발전방안 논의
유럽의 선진협동조합 경영기법 벤치마킹 계기 마련

중기부, 한국-이탈리아, 상호협력 강화 ‘협동조합 컨퍼런스’ 개최

 

중소벤처기업부(장관 홍종학)는 대통령 이탈리아 순방을 계기로, 10월17일(현지시각), 한국-이탈리아 소상공인협동조합(도소매, 서비스업 등 주요업종의 소상공인(독립 자영업자)들이 대기업‧대자본에 대항해 경쟁력을 갖출 수 있도록 설립한 협동조합 법인)들 간의 상호협력을 위한 '한-이 협동조합 컨퍼런스'를 개최헸다.

이탈리아는 150년 이상의 협동조합 역사를 지닌 유럽의 대표적인 나라로, 협동조합의 도시인 ‘볼로냐’市에서 양국의 협동조합 기업 및 관계자들이 만나, 소상공인협동조합의 발전방향과 상호협력을 논의하는 자리를 가졌다.

협동조합 컨퍼런스에서는 협동조합의 세계적 권위자인 볼로냐大 베라 자마니 교수의 특강 이후, 참석자들은 세계경제가 글로벌화 되는 경제상황에서 요구되는 협동조합 발전방향에 대해 논의했고, 최근 대기업 골목상권 잠식, 세계화, 정보화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한국의 소상공인들이 이탈리아 협동조합의 역사와 위기극복사례를 벤치마킹하여, 이를 극복할 수 있는 다양한 방안도 모색했다.

교류 간담회에서는 이탈리아 대표적 협동조합연맹인 레가코프 볼로냐지부(소속 협동조합은 총 1284개, 조합원수는 285만여명으로 주 전체인구(443만여명) 64.3% 차지(총자산: 170.8억유로, 생산가치: 320.5억유로))에서 양국의 협동조합 관계자들이 모여 진행됐다. 또 경제적 위기상황에서 소상공인들이 협동조합을 설립하여 극복한경험이 많은 이탈리아의 성공적인 협동조합 규모화 사례와 비즈니스모델, 협동조합 활성화의 노하우 등에 대해 공유하고, 향후, 한국의 소상공인에게 적합한 협동조합 사업모델 개발과 교육‧컨설팅 인프라 구축 등에 상호 협조를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중기부는 올해부터 소상공인협동조합에 적합한 교육인프라 구축을 위해 전국 6곳에 협업아카데미를 설치‧운영하고 있는데,  이번 행사를 계기로, 협업아카데미 운영 및 교재개발 과정에서 이탈리아 등 유럽의 선진화된 협동조합 모델과 노하우를 적용할 예정이다.

교류행사에 참석한 중기부 관계자는 “그동안에 이탈리아 등 유럽협동조합과의 교류 부족과 언어‧문화적 차이로 인해 유럽의 선진 협동조합 모델들을 습득할 기회가 없어 아쉬웠다”며

“앞으로는 이탈리아 등 유럽 협동조합 관계자를 초청하여 순회교육을 실시하고, 한국의 협동조합 성공사례도 교환하는 등 양국 간 교류협력을 지속하겠다”고 말했다.

 
#실시간 핫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