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의점 상비약 품목조정, 올해 넘기나
편의점 상비약 품목조정, 올해 넘기나
  • 송승기 기자
  • 승인 2018.11.06 18: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감, 자문단 영향으로 회의 일정 늦춰져
올 해 두 달밖에 안 남았지만 감감무소식

<속보>=편의점 안전상비약 품목 조정 문제가 마무리 되지 않아 내년으로 넘어갈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본보 2018년 8월 7일자 3면 보도> 안전상비약 품목조정 심의위원회는 지난해 3월 첫 회의를 개최한 이후 12월까지 5차례 회의를 가졌다. 지산제와 제산제 등 새로운 품목을 추가하는 방안을 검토하는 과정에서 약사회의 반발과 불참선언으로 차기 회의 개최에 어려움을 겪어왔다. 이후 우여곡절 끝에 지난 8월 6차 회의를 개최, 갤포스(보령제약)와 스멕타(대웅제약) 2종을 추가하는 안에 대해 현재 판매 중인 13개 품목 중 판매가 저조한 2개 품목을 빼고 두 품목을 대신 넣는 ‘2대2 스위치’를 시도했다. 그러나 약사회 측이 현재 편의점에서 판매 중인 타이레놀의 품목 제외를 추가로 주장하면서 방향이 틀어졌다. 결국 제산제, 지사제 효능군에 대해 추가가 필요하다는 의견만 나오고 약사회와 소비자·편의점 단체 간 입장 차이를 좁히지 못한 채 회의가 끝났다.

심의위원회는 7차 회의를 열어 다시 논의키로 했지만 올해 안으로 결정이 이뤄지기 쉽지 않은 상황이다. 지난 6차 회의에서 ‘안전상비의약품 품목조정위원회 전문가 자문단’을 구성하기로 했지만 국정감사로 인해 일정이 늦춰졌기 때문이다. 게다가 자문단 회의가 열린다고 해도 회의 이후 연말로 접어들면 물리적 시간이 부족해 회의 일정을 잡기 어렵다.

문제는 자문단 위원 구성도 아직 확정되지 않은 점이다. 복지부에 따르면 편의점 안전상비약 문제와 관련, 지난 회의에서 자문단 구성을 위해 의학회와 약학회에 위원 추천을 요청했으나 아직 위촉이 확정되지 않은 상황이다. 게다가 이번 국감에서 안전상비약 문제를 심의위원회가 아닌 중앙약사심의위원회에서 논의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 만큼 이 부분에 대한 고려도 진행될 것으로 보여 최종 품목 조정까지는 상당 시일이 걸릴 수도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복지부 관계자는 “지난달 국감으로 인해 회의 일정이 늦춰졌고, 전문가 자문단 회의도 거쳐야 하는데 연말이라는 점까지 고려하면 연내 7차 회의 일정을 맞추기 쉽지 않은 것이 사실”이라면서도 “국감에서 지적된 문제인 만큼 여러 가지 방안을 다각적으로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송승기 기자 ssk@ggilbo.com

 
#실시간 핫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