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디컬금강] 수능 앞둔 수험생 집중력, 앉는 자세에 달렸다
[메디컬금강] 수능 앞둔 수험생 집중력, 앉는 자세에 달렸다
  • 이준섭 기자
  • 승인 2018.11.09 0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명수 세란병원 척추센터 진료부원장
▲오명수 세란병원 척추센터 진료부원장

오는 15일 실시되는 2019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코앞으로 다가왔다. 한 달도 채 남지 않은 상황에서 수능 성적에 직접적으로 영향을 줄 수 있는 수험생들의 건강관리와 집중력이 어느 때보다 중요해지고 있다.

수험생들은 오전 810분까지 입실해 제2외국어 영역이 끝나는 540분까지 약 10시간에 가까운 장시간의 시험을 앞두고 있다. 수능 당일 수험생 집중력에 영향을 미치는 요소 중 하나로 앉는 자세를 꼽을 수 있다. 많은 이들이 앉는 자세를 간과하곤 하지만 앉아 있을 때 척추가 받는 하중은 서 있을 때와 비교해 2~3배 이상 높다.

따라서 잘못된 자세로 수능에 임할 경우 척추에 부담을 가중시켜 피로가 더욱 빨리 쌓일 수 있을 뿐만 아니라 통증까지 동반하여 수험생의 집중력을 깰 수 있다. 책상에 앉는 올바른 자세는 두 발을 평평하게 땅에 닿도록 하고 등은 바르게 세우는 것이 기본이다. 이때 등을 너무 곧추세우면 근육이 긴장되어 쉽게 지치므로 바르게 세운다는 느낌으로 약간 구부리는 것이 좋다. 턱은 아래로 가볍게 당기고 팔은 책상에 자연스럽게 걸쳐 몸에 부담을 주지 않는 것이 바른 자세다.

 

또 아무리 바른 자세라도 한 자세를 장시간 유지하면 몸에 부담을 주므로 쉬는 시간을 충분히 활용, 스트레칭을 통해 몸의 긴장을 풀어주는 것이 좋다. 지금까지 열심히 준비해온 수능을 후회 없이 보기 위해서는 집중력을 높이기 위한 노력은 필수다. 수능 준비 마무리 기간인 지금부터라는 올바른 자세를 취해 몸의 부담을 덜고 집중력을 높이는 것이 좋다.

과도한 스트레스와 긴장감이 합쳐지면 어깨를 비롯한 등이나 허리에 긴장성 통증이 갑작스럽게 찾아 올 수 있다. 이 때는 심호흡과 함께 통증 부위를 가볍게 주물러 주는 것으로 증상의 개선을 기대할 수 있으며 주변 수험생에게 피해를 주지 않는 선에서 스트레칭을 해주는 것도 통증을 감소시켜 다시 시험에 집중하는데 도움을 받을 수 있다.

도움말=오명수 세란병원 척추센터 진료부원장

정리=이준섭 기자 ljs@ggilbo.com

 
#실시간 핫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