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궁연 무혐의..."옷을 벗어보라" 미투 가해자 지목돼 수사
남궁연 무혐의..."옷을 벗어보라" 미투 가해자 지목돼 수사
  • 강선영
  • 승인 2018.11.08 17: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궁연 무혐의, 미투 가해자 지목돼 수사

남궁연 무혐의
남궁연 무혐의

성추행 의혹이 제기됐던 음악인 남궁연씨가 '혐의없음'을 처분받았다.

서울서부지검 형사2부(정희원 부장검사)는 한 여성의 진정에 따라 남궁씨의 강요미수 혐의를 수사한 끝에 최근 '혐의없음' 처분했다고 8일 밝혔다.

검찰은 여성 검사에게 사건을 맡겨 수사했으나 혐의를 입증하기 어렵다고 판단했다. 

검찰 관계자는 "의무에 없는 행동을 하도록 강요한 점을 객관적으로 입증하기 어려운 상황이었다"고 설명했다.

남궁씨의 성추행 의혹은 문화·예술계 미투 운동이 활발하게 전개되던 올해 2월 처음 제기됐다.

당시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전통음악을 하는 사람’이라고 밝힌 글쓴이는 ‘대중음악가이자 드러머 ㄴㄱㅇ’에게 ‘옷을 벗어보라’는 요구를 받았다고 적어 파문이 일었다.

 
#실시간 핫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