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차석 서구의원 ‘피의자’로 신분 전환
방차석 서구의원 ‘피의자’로 신분 전환
  • 최일 기자
  • 승인 2018.11.08 17: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소연 폭로 사태, 檢 수사 확대
의원실·자택·차량 압수수색

더불어민주당 김소연(37) 대전시의원(서구6)의 6·13 지방선거 과정에서의 당내 불법행위 폭로와 관련, 검찰이 김 의원과 함께 선거브로커로부터 불법 정치자금을 요구받았던 방차석(58) 서구의원을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하고 8일 의원실을 압수수색했다.

대전지검은 방 의원이 지난 2일 구속된 변재형 전 박범계 국회의원 비서관에게 불법 정치자금을 건넨 혐의를 포착, 의원실과 자택, 차량을 압수수색해 관련 자료를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변 씨와 공모한 혐의를 받는 전문학 전 시의원도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5일 구속했고, 방 의원의 혐의 사실에 대해서도 증거 확보에 나서 이번 사태의 파장이 어디까지 이어질지 관심이 모아진다.

검찰은 조만간 방 의원에 대한 신병 처리 여부를 결정하고, 다른 민주당 소속 구의원들로 수사 대상을 확대할 가능성도 있어 소위 ‘공천헌금’ 관행의 구조적 문제가 규명될지 주목된다.

한편, 방 의원은 서구자원봉사협의회장, 서구주민참여예산위원회 위원장 등을 지낸 인물로, 서구 월평·만년동에 나란히 시·구의원 후보로 출마했던 김 의원과 선거사무소를 공동으로 사용한 바 있다.

최 일 기자 choil@ggilbo.com
곽진성 기자 pen@ggilbo.com

 

 
#실시간 핫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