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두, (김민정 감독 부친) "징계 철회해달라?" 소송 왜?
김경두, (김민정 감독 부친) "징계 철회해달라?" 소송 왜?
  • 신성재
  • 승인 2018.11.08 2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경두, (김민정 감독 부친) "징계 철회해달라?" 소송 왜?

김경두/연합뉴스
김민정 감독 부친 김경두 씨/연합뉴스

 

최근 여자 컬링팀 팀킴과 갈등을 빚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김경두 씨가 실시간 검색어로 떠오른 가운데 그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2018 평창 겨울올림픽 여자컬링 은메달팀 ‘멘토’ 김경두(62) 전 대한컬링경기연맹 회장직무대행이 징계를 철회해달라고 법적소송을 냈다.   
  
김 전 직무대행은 지난달 17일 서울동부지방법원에서 열린 심문기일에 참석해 징계가 부당하다고 주장했다. 앞서 그는 지난달 21일 대한컬링경기연맹을 상대로 징계처분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을 냈다. 지난 6월 컬링연맹으로부터 1년6개월 자격징계처분을 받았던 김 전 직무대행은 징계처분의 위법 무효를 이유로 하는 효력정지가처분 신청을 냈다. 
  
김 전 직무대행은 평창올림픽 여자컬링대표인 경북체육회 멘토이자, 김민정 여자팀 감독의 부친이다. 1990년대 한국에 컬링을 보급했고, 2006년 경북 의성에 국내 최초 컬링전용경기장 건립을 이끈 ‘한국컬링 선구자다. 

김 전 직무대행은 대한컬링경기연맹의 부회장을 지내던 지난해 6월 연맹 회장 공석 사태가 발생하자 직무대행을 맡았다.

이후 연맹은 60일 이내에 새 회장을 선출하지 못해 지난해 8월 대한체육회 정관에 따라 관리단체로 지정돼 자체 행정 기능을 상실했다.

컬링연맹 관리위원회는 지난 6월 김 전 직무대행에게 1년 6개월 자격 정지 중징계를 내렸다. 직무대행 시절 60일 이내에 연맹 회장 선거를 시행하지 않았다는 이유였다.

김 전 직무대행은 이날 심문기일에서 "평창올림픽을 6개월 앞두고 있어서 회장 선거가 아니라 국가대표 훈련에 집중했어야 했다. 대한체육회 조치 사항에 따라 자정 노력을 했다"며 징계의 부당성을 주장했다.

연맹이 관리단체로 지정된 지 1년 4개월이 됐지만, 아직도 회장 선거를 못 하고 있는데, 당시 '60일 이내 회장 선거'는 불가능했다는 주장이다.

김 전 직무대행은 지난 6월 대한체육회 스포츠공정위원회에 연맹의 징계를 재심해 달라고 청구했으나 기각되지 법원에 소송을 제기했다.

연맹 측은 이날 법원에 참석하지 않았다.

 
#실시간 핫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