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등학생이 펴낸 우리동네 역사그림동화책
초등학생이 펴낸 우리동네 역사그림동화책
  • 최윤호 기자
  • 승인 2018.11.14 1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주 목행지역아동센터 초등학생들, 전국 최초 4번째 이야기 펴내

충주 목행지역아동센터(센터장 계숙희) 초등학생들이 마을의 역사와 문화를 담은 역사그림동화책을 펴내 화제가 되고 있다.

출판된 역사그림동화책은 오는 19일부터 5일간 충주교육지원청 1층 로비에서 전시된다.

목행지역아동센터는 아동지도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전국 최초로 역사그림동화책을 만들어 오고 있다.

해마다 초등학생 10명이 참여하고 있으며 역사그림동화책 발간은 올해로 벌써 4권 째다

2015년 ‘장미산성 전래이야기’를 시작으로 2016년 ‘마의태자와 덕주공주’, 2017년엔 ‘다인철소를 지켜라’, 올해 4번째 작품으로 ‘달천강 전래이야기(덕천강, 달래강)’가 출판했다.

학생들은 소재 개발을 위해 오랜 기간 동안 마을 곳곳을 탐방하고 박물관이나 도서관에서 문헌정보를 찾는 등 역사공부에 매진했다.

각자 수집한 정보를 모아 기획부터 이야기 구성, 배경그림, 편집, 출판 등 제작과정 전반이 아이들의 손을 거쳐 이뤄졌다.

학생들은 제작 과정을 통해 서로 간 대화와 의견교환의 기회를 충분히 갖고 협력함으로써 끈끈한 우정도 키웠다.

계숙희 목행지역아동센터장은 “그림책 만들기를 통해 아이들이 서로 이해하고 조율하는 타협의 기술을 스스로 터득하고, 완성품이 나오기까지 많은 노력과 정성을 기울여야 한다는 것을 몸소 배우게 됐다”며 “앞으로도 아이들을 위한 지속적인 소재 개발과 지도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충주=최윤호 기자 cyho0843@ggilbo.com
 

 
#실시간 핫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