흉부외과’ 이재원, 오늘(15일) 종영 앞두고 종영 소감 전해!“지금까지 해왔던 캐릭터 중 가장 진솔하고 멋있는 역할, 편안하게 연기할 수 있도록 배려해준 고수 형에게 감사하다”
흉부외과’ 이재원, 오늘(15일) 종영 앞두고 종영 소감 전해!“지금까지 해왔던 캐릭터 중 가장 진솔하고 멋있는 역할, 편안하게 연기할 수 있도록 배려해준 고수 형에게 감사하다”
  • 신성재
  • 승인 2018.11.15 17: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흉부외과’ 이재원, 오늘(15일) 종영 앞두고 종영 소감 전해!“지금까지 해왔던 캐릭터 중 가장 진솔하고 멋있는 역할, 편안하게 연기할 수 있도록 배려해준 고수 형에게 감사하다”

사진 : 투어테인먼트 제공

 

배우 이재원이 ‘흉부외과’ 종영 소감을 전했다.

SBS 수목드라마 ‘흉부외과’(극본 최수진∙최창환, 연출 조영광)에서 남우진 역으로 열연을 펼치며 많은 사랑을 받은 이재원이 오늘(15일) 마지막 방송을 앞두고 아쉬움 가득한 종영 소감으로 감사 인사를 전해 눈길을 끈다.

이재원은 “남우진은 대본을 읽을 때마다 개인적으로 스스로가 부끄러워질 만큼 정의롭고 맑은 인물이다. 지금까지 해왔던 수 많은 캐릭터 중에 가장 진솔하고 멋있는 역할이 아니었나 생각한다. 저에게 이런 역할을 맡겨 주시고, 후반부까지 멋있는 우진이의 모습을 만들어주신 감독님과 작가님께 감사하다”며 캐릭터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제가 한참 어린 동생인데도 늘 친구처럼 편하게 대해주신 고수 형에게 고맙다. 작품을 준비하면서 나이 차이가 우려되기도 했는데 언제나 소탈한 모습으로 편안하게 연기할 수 있도록 배려해주신 점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말하며 함께 호흡을 맞췄던 고수(박태수 역)에게도 감사 인사를 남겼다.

또한 “앞서 수술참관, 의사, 간호사 선생님들과의 워크샵 등으로 의사로서 남우진의 모습을 준비하는데 있어서 부족함 없이 도와주신 모든 제작진을 포함한 현장 스태프들도 너무 고생 많으셨고 감사하다. 끝으로 지금까지 흉부외과와 남우진을 사랑해주신 시청자 여러분들께 너무 감사하고, 앞으로 더 좋은 연기로 찾아오겠다. 마지막 방송까지 본방사수 부탁 드린다”며 마지막회 시청 독려도 잊지 않았다.

이처럼 이재원은 ‘흉부외과’로 캐릭터 변신에 완벽하게 성공, 또 한 번 업그레이드 된 감초 연기로 극에 활력을 불어넣으며 끝까지 눈에 띄는 탄탄한 연기로 보는 이들을 사로잡았다. 이에 앞으로 이재원이 또 어떤 작품으로 활약을 이어나갈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한편, 이재원이 출연하는 SBS 수목드라마 ‘흉부외과’ 마지막회는 오늘(15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실시간 핫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