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0대 아파트 경비원 20대 주민에게 뺨 맞아 "휴"
70대 아파트 경비원 20대 주민에게 뺨 맞아 "휴"
  • 송영두 기자
  • 승인 2018.11.15 23: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0대 아파트 경비원 20대 주민에게 뺨 맞아 "휴"

70대 경비원

아파트 경비원을 상대로 한 일부 입주민의 '갑질' 사례가 끊이지 않는 가운데 이번에는 술에 취한 20대 주민이 실랑이 끝에 70대 경비원의 뺨을 때리는 사건이 발생했다.

15일 경기 파주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7일 오전 3시께 파주시의 한 아파트단지 정문 경비실 초소에서 이 아파트 주민 A(28)씨가 경비원 B(70)씨의 양쪽 뺨을 여러 대 때렸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술에 취해 택시를 타고 아파트단지로 들어오려던 A씨는 정문의 차단기가 빨리 올라가지 않아 요금이 많이 나왔다며 B씨와 실랑이를 벌인 것으로 전해졌다.

B씨는 크게 다치지는 않았으나, 입원 치료까지 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가 변호사를 선임해 조사를 받겠다고 해 다음 주 중으로 불러 조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앞서 지난달 29일 서울 서대문구 홍제동의 한 아파트에서는 40대 주민이 민원을 해결해주지 않는다는 이유로 술에 취해 70대 경비원을 마구 때려 의식을 잃게 하는 사건이 발생해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엄벌을 촉구하는 글이 올라왔다.

또 추석 연휴기간이던 지난 9월 26일 서울 관악구의 한 아파트에서는 20대 남성이 만취한 상태에서 70대 경비원을 폭행해 치아가 부러지는 등 다치게 한 사건도 있었다.

이처럼 잇따른 아파트 경비원 폭행사건 소식에 이번 사건까지 지역 맘 카페 등에서 알려지며 논란이 되고 있다.

인근 아파트단지의 주민 안세진(61)씨는 "술을 마시고 야간에 경비원을 폭행하는 것은 사실 사회적인 '갑질'"이라면서 "경비원들이 안전하게 본연의 업무에 충실할 수 있도록 하는 제도적인 방안이 나왔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또 다른 주민은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동네에서 이런 일이 있었다는 게 놀랍고 씁쓸하다"면서 "음주 폭행에 대한 처벌이 강화돼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송영두 기자 duden1212@nave.com

 
#실시간 핫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