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보건환경연구원 ‘노로바이러스 주의보’
충남보건환경연구원 ‘노로바이러스 주의보’
  • 문승현 기자
  • 승인 2018.12.04 19: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도보건환경연구원은 4일 겨울철 식중독 주범인 ‘노로바이러스 주의보’를 내렸다. 노로바이러스는 일반 세균과 달리 낮은 온도에서도 활발히 생장하지만, 기온이 낮아지면 개인위생관리에 소홀해지고 실내에서 생활하는 시간이 늘어 감염 확산에 속도가 붙는 것으로 분석된다.

최근 3년간 노로바이러스에 의한 첫 집단식중독 발생일은 2015년 11월 17일, 2016년 12월 7일, 지난해 12월 19일이다. 노로바이러스 감염은 오염된 음식물을 먹거나 환자와 직접 접촉을 통한 사람 간 전파도 이뤄진다.

주요 증상은 1~2일 내 구토, 설사 등을 보이며 복통, 발열을 동반한다. 노로바이러스에 의한 식중독을 예방하려면 손 씻기를 생활화해야 한다.

노로바이러스 입자는 매우 작고 부착력이 강해 손가락 사이나 손톱 등에 끼어 있을 수 있으므로 30초 이상 세정제를 이용해 깨끗이 씻고 흐르는 물에 충분히 헹궈야 한다.

또 음식물을 충분히 익혀 먹고 지하수는 끓여 마셔야 하며 채소는 깨끗이 씻어 먹어야 한다고 보건당국은 당부했다.

내포=문승현 기자 bear@ggilbo.com

 
#실시간 핫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