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40대에 찾아오는 백내장과 노안, 괜찮을까?
30·40대에 찾아오는 백내장과 노안, 괜찮을까?
  • 강선영 기자
  • 승인 2018.12.05 17: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안은 근시와 반대로 가까이에 있는 사물이 잘 보이지 않고 오히려 먼 곳이 더 잘 보이는 증상이 나타나는 안질환을 말한다.

이러한 증상이 나타나는 이유는 나이가 들면서 수정체의 탄력성이 감소하거나 초점을 조절하는 눈 주변부 근육의 힘이 떨어져 본연의 기능을 원활히 수행하지 못하기 때문이다. 그리고 노안 증상이 발생할 때 비슷한 이유로 나타날 수 있는 안질환이 바로 백내장이다.

이렇게 노안과 백내장이 진행되면 가까운 사물과 먼 사물을 교대로 바라볼 때 초점의 전환이 느려져 사물이 흐릿하게 보일 뿐만 아니라 뿌옇게 변해버린 수정체로 인해 안개가 낀것 같이 뿌옇게 보이게 된다. 이 때문에 우리는 일상생활에 크고 작은 다양한 불편함을 겪게 되고 결국 안과를 찾게 되는 것이다.

이러한 변화는 노화로 인해 생기는 어쩌면 자연스러운 현상으로 볼 수 있지만 문제는 30, 40대의 환자가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는 것이다. 최근 변화의 대표적인 원인으로는 스마트폰, 컴퓨터, TV 등과 같은 전자기기의 사용량 증가 때문이다. 전자파와 블루라이트를 뿜어내는 전자기기는 활성산소를 발생시켜 눈의 노화를 촉진시킬 뿐 아니라 장시간 사용할 경우 눈이 금방 피로해져 기능저하를 일으키게 되고 노안과 백내장의 발병을 앞당기게 된다.

스마트폰의 작은 글씨나 신문, 책 등을 가까운 거리에서 볼 때, 평소와 다르게 잘 보이지 않거나 오히려 멀리 두고 봐야 잘 보인다거나 눈이 쉽게 건조해지고 무겁다는 느낌이 자주 들 경우, 시야가 안개가 낀것 같이 뿌옇게 보이는 경우엔 노안을 의심해볼 수 있다.

이렇게 30·40대에 찾아오는 노안과 백내장은 온전히 막을 수는 없지만 시기를 늦출 수는 있기 때문에 사전에 예방 활동을 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가장 먼저 스마트폰, 컴퓨터, TV 등과 같은 전자기기는 가급적 사용을 피하는 것이 좋으나 부득한 경우에는 장시간의 사용을 삼가야 한다.

그리고 시간 날 때 틈틈이 눈의 피로를 풀어주고 경직돼 있는 눈 주변부 및 조절 근육을 마사지해주거나 눈 운동을 해 적절히 풀어주는 노력이 필요하다. 또 외출 시에는 챙이 달린 모자, 선글라스, 보안경 등을 착용해 자외선을 차단해 주고, 눈의 노화 예방에 효과가 있는 비타민A 함유 식품과 녹황색 채소를 충분히 섭취해 주시는 것이 좋다.

그러나 만약 이미 노안과 백내장이 상당히 진행된 상태라면 수술로써 치료를 할 수 밖에 없다. 그 중에서도 특히 두 안질환을 한번의 수술로써 치료하는 방법이 있는데, 바로 다초점 인공수정체 백내장수술법이다.

이 수술은 수정체의 혼탁으로 생기는 백내장을 깨끗한 새로운 인공수정체로 교체해 다시 맑은 시야를 확보하며, 이때 다초점 인공수정체를 사용함으로써 초점이 맞지 않아 생기는 노안까지 동시에 교정을 하는 방식이다. 최근 30~40대의 젊은 백내장, 노안 환자분들이 수술 후 돋보기나 안경까지 벗을 수 있다 하여, 많이들 선호하는 수술법이다.

밝은 신안과 신형호 대표 원장은 “최근 다초점 인공수정체의 기술이 하루가 다르게 발전하고 있다, 특히 초기에 문제로 지적됐던 달무리 및 빛번짐 현상 등을 최소화할 수 있게 돼 이전보다 월등히 개선된 시력을 제공할 수 있게 되었을 뿐만 아니라 근시와 원시, 난시까지도 치료할 수 있게 되었다”고 전했다.

이어 “다만 향후 50년의 삶의 질을 결정짓는 이 수술은 환자의 눈 상태와 라이프 스타일에 어울리는 인공수정체를 신중하게 선택해야 하는 것이므로, 수술 경험이 풍부한 의료진인지, 다양 종류의 첨단 검진 & 수술 장비를 갖춘 전문 병원인지를 꼼꼼히 체크하여 방문을 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정리=강선영 기자 kkang@ggilbo.com

도움말=밝은 신안과 신형호 대표 원장

 
#실시간 핫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