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학의 중립성 훼손, 정치적 물갈이 경계”
“과학의 중립성 훼손, 정치적 물갈이 경계”
  • 최일 기자
  • 승인 2018.12.06 18: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기정통부 신성철 KAIST 총장 고발 사태에
바른미래당 신용현 의원 우려 표명
신용현 의원

“과학의 객관성과 중립성을 훼손하는 정치적 물갈이는 경계해야 합니다.”

바른미래당 신용현 대전시당 위원장(유성을 지역위원장)이 최근 벌어진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신성철 KAIST(한국과학기술원) 총장 고발(국가연구비 횡령 및 업무상 배임 등의 혐의) 사태에 이 같은 우려를 표명했다. <본보 12월 5일자 5면 등 보도>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인 신 위원장은 6일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우리나라의 대표 과학기술교육기관인 KAIST 총장에 대한 과기정통부의 검찰 고발은 사상 초유의 일로, 정부 임명 기관장들에 대한 일련의 사퇴와 맞물려 순수하게 바라볼 수만은 없다”라고 지적, 사실상 정치적 외압 의혹을 제기했다.

신 위원장은 또 “과기정통부가 주장한 연구비 이중 송금, 제자 편법 채용 의혹(신 총장이 2011년 3월부터 지난해 2월까지 대구경북과학기술원 총장으로 재직할 당시)에 대해 당사자가 제대로 소명할 기회조차 갖지 못한 것은 문제”라며 “과기정통부가 신 총장 횡령 의혹으로 수사를 의뢰했는데, 횡령이 아니라면 당연히 잘못이고, 횡령이라면 관리책임을 면하기 어렵다”면서 “빠르고 투명한 수사를 통해 진상이 조속히 밝혀지기를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한국표준과학연구원장을 지낸 신 위원장은 지난달 하재주 전 한국원자력연구원장의 중도 사퇴에 대해서도 “탈원전정책을 적극적으로 추진하지 않은 데 대해 정부로부터 심한 압박을 받은 것이 아니냐. 과학기술계에선 전 정권에서 임명됐고, 현 정부의 탈원전정책에 적극적이지 못한 하 원장이 자진사퇴 압력을 심각하게 받았다는 얘기가 공공연히 나돌고 있다”라며 퇴진 배경에 외압이 작용했다는 의혹을 제기한 바 있다.

하 전 원장과 신 총장 모두 박근혜정부 막바지(지난해 3월과 2월)에 취임한 기관장들로 문재인정부로부터 곱지 않은 시선을 받아왔다는 과학기술계 안팎의 평가가 이 같은 주장을 뒷받침하고 있다.

최 일 기자 choil@ggilbo.com

 
#실시간 핫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