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과함께·신과함께2, 한국영화 최초로 '쌍천만'
신과함께·신과함께2, 한국영화 최초로 '쌍천만'
  • 송영두 기자
  • 승인 2018.12.25 22: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과함께·신과함께2, 한국영화 최초로 '쌍천만'

신과함께-인과 연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신과함께-인과 연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천만 영화는 하늘이 낸다.' 영화계 진리로 통하는 문구다. 14일 한국영화 사상 처음으로 두 번이나 하늘의 점지를 받은 작품이 바로 '신과함께' 시리즈다.

국내 최대 포털사이트 '네이버'에 연재된 인기 웹툰을 영화로 옮긴 이 작품은 지난해 개봉한 '신과함께-죄와 벌'이 1천441만1천47명을 불러들이며 역대 박스오피스 2위에 올른 바 있다.

이어 속편인 '신과함께-인과 연'(이하 신과함께2)이 이날 천만 관객을 돌파하면서 한국영화 사상 최초의 '쌍천만 영화'라는 타이틀을 품에 안았다. 말 그대로 새 역사를 쓴 것이다.

'천만 영화'는 그 자체로 무엇과도 비교할 수 없는 영광이다. 한국 영화사를 통틀어 천만 관객을 돌파한 작품은 22편에 불과하다.

'천만 영화'라 해도 영화사에 한 획을 그었다는 평가를 받기에 충분하지만 이에 더해 '쌍천만 영화' 반열에 올랐다는 것은 그 의미가 더 각별하다. 한국형 프랜차이즈 문을 열어젖혔기 때문이다.

원동연 리얼라이즈픽쳐스 대표는 "대만에 갔을 때 김용화 감독을 비롯해 하정우, 주지훈 등 배우들과 모여서 논의했다"면서 "3, 4편을 잘 준비해서 이른 시일 내 함께 찍기로 의견을 모았다"고 말했다.

1·2편에서 구축한 세계관과 캐릭터를 활용해 3·4편이 제작된다면 '신과함께' 시리즈가 '마블 스튜디오'의 '어벤져스'와 같은 시리즈물로 발전하는 것도 충분히 상상할 수 있는 시나리오다.

 
#실시간 핫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