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올해의 KAIST인’에 이정호 교수
‘2018 올해의 KAIST인’에 이정호 교수
  • 강정의 기자
  • 승인 2019.01.02 17: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정호 KAIST 의과학대학원 교수. KAIST 제공

KAIST는 의과학대학원 이정호 교수가 ‘2018년 올해의 KAIST인’에 선정됐다고 2일 밝혔다.

18회째를 맞는 ‘올해의 KAIST인 상’은 한 해 동안 국내외에서 KAIST 발전을 위해 노력하고 탁월한 교육·연구실적을 낸 인물에게 수여하는 상으로 2001년에 처음 제정됐다.

이 교수는 후천성 뇌 돌연변이에 의한 난치성 뇌전증의 발생 원리와 치료법을 최초로 규명한 연구 성과를 ‘네이처 메디슨에 2015년, 2018년에 게재했다. 또 한국인으로선 최초로 난치성 뇌전증의 유전 병리학적 진단기준을 세우는 세계 뇌전증학회 핵심위원으로 참여해 국제기준을 만드는 공로를 인정받았다.

특히 지난해 8월엔 악성 뇌종양인 교모세포종 돌연변이가 암 부위가 아닌 암에서 멀리 떨어진 뇌실하영역에서 발생한다는 사실을 최초로 규명해 국제학술지 ‘네이처’에 논문을 게재하기도 했다. 이는 기존의 학설을 뒤집는 연구결과로 국내외 주목을 받았다.

이 교수는 이같은 연구 성과를 기반으로 난치성 뇌질환 신약개발 바이오벤처 회사 ‘소바젠’ 설립을 통해 난치성 뇌전증과 교모세포종에 대한치료제를 개발 중이다.

강정의 기자 justice@gg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