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랑스런 NFRI人’에 정우호 책임연구원
‘자랑스런 NFRI人’에 정우호 책임연구원
  • 강정의 기자
  • 승인 2019.01.03 17: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석재 핵융합연구소장(왼쪽)과 정우호 책임연구원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핵융합연 제공

국가핵융합연구소(NFRI)는 지난 2일 개최한 2019년도 시무식에서 2018년 한 해 동안 기관의 발전에 가장 큰 공헌을 한 직원에게 수여하는 ‘자랑스런 NFRI人 상’에 정우호 책임연구원을 선정·시상했다.

자랑스런 NFRI人상은 1년 동안 연구 및 업무 업적이 뛰어난 직원들을 후보자로 추천받아 전 직원을 대상으로 하는 투표와 인사위원회 심의를 통해 최종 결정된다.

ITER한국사업단 토카막기술부장을 맡고 있는 정 책임연구원은 핵융합에너지 개발을 위해 국제 공동으로 개발하고 있는 국제핵융합실험로(ITER) 건설의 핵심품목 중 하나인 진공용기 조달책임을 맡아 진공용기 관련 주요기술을 선도적으로 개발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특히 지난해엔 ITER 진공용기를 구성하는 첫 번째 세그먼트를 최초로 완성하는 데 성공했으며 정밀한 진공용기 제작을 위한 새로운 용접법 및 비파괴검사 개발 등 공동조달국 대비 우수한 제작 관련 기술을 개발하는 데 앞장 서왔다.

이는 당초 유럽연합이 조달 예정이었던 ITER 진공용기 7개 섹터 중 2개 섹터의 제작을 우리나라가 추가 수주하는 결과를 가져오는 등 핵융합 장치제작을 위한 우리나라의 우수한 기술력을 알리는 데 기여했다는 점을 높이 평가받았다.

정 책임연구원은 서울대에서 기계공학 석사학위를 취득 후 삼성중공업과 삼성전자를 거쳐 2002년부터 핵융합연구소에서 KSTAR 및 ITER 장치 개발에 참여해 온 핵융합 전문가다.

강정의 기자 justice@gg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