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안전 365] 교통사고 없는 행복한 사회가 되길
[교통안전 365] 교통사고 없는 행복한 사회가 되길
  • 금강일보 기자
  • 승인 2019.01.08 19: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용진 한국교통안전공단 대전충남본부 교수
 
한국교통안전공단 대전충남본부 황용진 교수
황용진 교수

 

 지난해 12월 18일 음주운전의 처벌을 강화하는 일명 ‘윤창호법’이 국회에서 통과됐다. 그래서 개정된 도로교통법은 올해 6월 19일부터 시행할 예정이다. 그런데 얼마 전 어떤 연예인이 무면허 상태에서 음주운전 교통사고를 내고 도망갔기에 윤창호법 제1호 연예인으로 기소되었다는 기사가 났다.

도로교통법이 시행도 되기 전인데도 불구하고 윤창호법 제1호 연예인이라고 불리고 있다. 그 이유는 작년 국회에서 통과된 윤창호법으로 일명 특가법이라고 불리는 ‘특정범죄가중처벌에 관한 법’으로 처벌되기 때문이다.
이 특가법의 시행일이 공포된 일자인 작년 12월 18일부터 즉시 시작되므로 운전자가 음주운전으로 인해 교통사고를 내고 피해자를 구호조치하지 않고 도주한 경우에는 한층 강화된 특가법에 의해 처벌된다는 것이다.

만약 가해운전자가 음주운전이나 약물 등 위험운전을 해 피해자가 부상당할 경우에는 기존의 10년 이하의 징역에서 1년이상 15년 이하 징역으로 바뀌었고, 벌금형에 처할 경우에도 500만 원 이하 벌금에서 1000만 원 이하 벌금으로 처벌이 상향 조정되었다. 그리고 피해자가 사망할 경우에도 기존의 1년 이상 유기징역에서 무기 또는 3년 이상 징역으로 처벌이 크게 강화되었다.

교통사고가 발생하면 피해자와 그 가족들이 부담해야 될 육체적·정신적 고통이 클 뿐만 아니라 경제적 손실과 사회에 복귀하기 위한 재활비용 등이 실로 막대하다. 가해운전자도 피해는 마찬가지다. 우선 직장을 갖고 있다거나 학교를 다닌다면 휴직 또는 휴학을 어쩔 수 없이 해야 할 경우도 있으며, 더군다나 교통사고 피해가 클 경우에는 막대한 민사적 부담뿐만 아니라, 형사적인 처벌을 받아 곤경에 처할 수 있다. 특히 사망사고의 경우에는 피해자의 유족으로부터 호된 질타를 받기 일쑤이고, 직장이나 학교 등 사회에 복귀하더라도 비난의 손가락에 의해 정신적인 고통이 시달리는 경우가 적지 않다.

실제로 음주운전으로 교통사고를 야기한 운전자, 무면허운전으로 교통사고를 야기한 운전자 그리고 사망사고를 야기한 운전자 등 약 2000명의 보호관찰소 수강명령자를 대상으로 교육을 한 적이 있다. 매달 5일간 40시간의 교육과정을 마칠 쯤이면 한결같이 피해자에게 죄송한 마음이 한이 없다고 후회하는 말을 하는 수강명령자가 꽤 많았다. 가해 운전자도 교통사고로 인한 심적 부담이 크다는 방증이다.

이러한 가해자나 피해자 가족의 불행을 가져오고 사회적으로도 손실이 막대한 교통사고로 인해 우리나라에서 매년 약 10조 원 이상의 사회적 비용이 발생하고 있다고 한다. 새해부터는 이러한 위험운전으로 인한 교통사고가 우리 지역에서 단 한 건도 발생하지 않는 행복한 사회가 되길 간절히 바란다.

 
#실시간 핫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