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대전·충남 교통사고 사망자 증가 이유가 뭔가
[사설] 대전·충남 교통사고 사망자 증가 이유가 뭔가
  • 금강일보
  • 승인 2019.01.09 19: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전국적으론 교통사고 사망자가 줄어들었지만 대전·충남지역만 증가했다는 반갑지 않은 소식이다. 다른 도시들은 교통사고 사망자가 크게 줄고 있는데 대전·충남지역만 늘고 있다는 게 이상한 일이다. 무슨 이유가 있기에 대전·충남지역이 이런 불명예를 안아야 하는지 원인을 파악하고 대책을 세워야 한다.

한국교통안전공단 대전충남본부의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전국의 교통사고 사망자 수는 3775명으로 전년대비 9.8% 줄었다. 하지만 대전·충남지역의 교통사고 사망자 수는 460명으로 전년 동기(455명)에 비해 1.1%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특히 지역사회의 고령자와 보행자의 교통사고 사망자가 크게 증가한 것이 눈에 띈다. 지난해 대전·충남지역 고령자 교통사고 사망자는 170명으로 전년대비 12.5%나 증가했다. 또한 보행자 교통사고 사망자는 222명으로 전년대비 26.8%나 급증했다.

광주나 대구 등 대전과 규모가 비슷하거나 큰 광역시는 말할 것도 없고 충남과 도세가 비슷한 전남도 10% 이상 감소했다. 이는 정부가 2017년부터 교통안전종합대책을 중점적으로 추진한 효과로 분석되고 있다. 보행자 사고 사망자 줄이기 위한 시책은 물론이고 도시지역의 경우 제한 속도 10㎞/h 낮추기 등이 시행되면서 교통사고가 줄어들고 있다는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대전과 충남만 교통사고 사망자가 늘고 있는 이유가 뭔가. 그 이유는 정확하게 파악해봐야 하겠지만 사고 예방을 위한 대처가 부실한 것이 원인으로 지적되고 있다. 무엇보다 사고예방을 위한 ‘교통안전시설 예산’을 보면 대전은 전국 17개 시·도 중 15위를 기록했다. 인구 1000명당 교통안전시설 예산은 강원도가 2억 680만 원인 반면 대전은 고작 460만 원에 불과하다. 충남도 2920만 원으로 하위권이다.

이렇게 교통안전시설에 대한 투자가 거의 전국 꼴찌 수준에 머물고 있으니 결과가 이렇게 나온 것 아니겠는가. 교통사고로부터 안전한 환경을 만드는 것은 국가적인 주요 과제이기도 하지만 지방자치단체의 과제이기도 하다. 교통사고 사망자 증가라는 불명예를 벗기 위해서는 대전시와 충남도 등 지자체가 발 벗고 나서야 한다는 얘기다.

다른 도시보다 뒤처진 교통안전시설에 대한 투자를 대폭 늘려 교통안전환경을 만드는 것이 급선무다. 무단횡단을 막기 위한 중앙분리대 설치를 늘리고 횡단보도 표시를 확실하게 하는 등 교통안전시설을 확대하는 것이 필요하다. 또한 고령자의 교통사고 사망자 수가 크게 늘고 있다는 점에서 마을회관이나 노인정 등을 찾아 교통안전 교육을 강화하는 등 주민의식 개선을 위한 노력도 게을리 해서는 안 된다.

 
#실시간 핫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