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올해 국공립 어린이집 22개소 확충 등 복지정책 강화
세종시, 올해 국공립 어린이집 22개소 확충 등 복지정책 강화
  • 서중권 기자
  • 승인 2019.01.10 15: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2년까지 어린이집 이용률 50% 달성
영유아교직원 등 1만750명 안전공제가입

세종시가 보육의 공공성을 강화하고 지역사회 중심의 ‘세종형 돌봄공동체’ 활성화에 박차를가한다.

시는 오는 2022년까지 국공립 어립이집 22개소를 신규 확충하는 한편 시간연장형 어린이집 2개소를 추가 설치한다.

이순근 복지국장은 10일 정례브리핑에서 “어린이보육교직원 처우를 개선하고, 영유아 교직원1만 7500여 명이 안전공제회에 가입하도록 보험료를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아동이 많은 동(洞)지역을 중심으로 공동육아나눔터(2개소)를 추가 확충하고 가족품앗이 그룹을 확대(5개 그룹 확대, 총 35개 그룹)운영하겠다고 말했다.

시는 주민자율형 마을육아공동체도 5개소로 확대하여 마을 주민이 함께 키우는 사회 환경을 만들어 나갈 계획이다.

미래세대 주역인 청소년의 건강한 성장을 지원하고 다양한 형태의 가족이 더불어 살아갈 수 있도록 지원을 강화한다.

공공형 어린이 실내놀이터와 거점별 세대융합놀이터등 ‘모두의 놀이터’ 를 각각 1개소씩 시범조성한다.

여성플라자 조성 계획을 수립하고 다함께 돌봄사업을 추진하는 등 여성친화도시 관련 과제도 더욱 내실 있게 추진할 계획이다.

지역사회 어려운 이웃들이 소외되지 않는 따뜻한 복지방안도 내 놓았다.

복지사각지대 주민의 생계 안정을 위한 긴급구호기를 신설하는 한편, 치매노인 전담형 주야간보호센터와 치매쉼터를 추가 설치한다.

공공보건의료 서비스를 개선하기 위해 보건환경연구원을 개원(19년 하반기)하고, 2021년 완공을 목표로 보건소 이전 공사를 시작한다.

도시지역 주민의 질병 예방, 건강증진을 위한 건강생활지원센터(2023년까지 5개소 설치)를 고운동 남측 복컴에 설치하여 신도시 주민의 건강증진 거점역할을 수행하도록 할 계획이다.

세종=서중권 기자 0133@ggilbo.com

 
#실시간 핫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