촌수와 호칭 예절, 게임으로 배운다
촌수와 호칭 예절, 게임으로 배운다
  • 신성룡 기자
  • 승인 2019.01.10 18: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12일 족보박물관 교육 프로그램 운영
대전지역 학생들이 한국족보박물관에서 촌수와 호칭 등의 예절을 배울 수 있는 ‘고모는 시누이’ 보드 게임을 하고 있다. 중구 제공

대전 중구 한국족보박물관은 11∼12일 게임을 통해 촌수와 호칭 등의 예절을 배울 수 있는 ‘고모는 시누이’ 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겨울방학을 맞아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부모와 함께 2시간 동안 보드게임을 하며 촌수와 친족 호칭에 대해 재미있게 배우는 시간을 갖는다. 또 그림책을 통해 부모님의 사랑을 느낄 수 있는 시간도 마련된다.

한국족보박물관이 가족간 촌수와 호칭을 쉽게 알 수 있도록 자체 개발한 교육용 보드게임인 ‘고모는 시누이’는 2015년 최우수 교육프로그램으로 선정돼 문화체육관광부장관상을 수상했으며 현재 대전시 각급 학교의 요청으로 지난해에만 70회 이상 교육이 진행된 인기 교육 프로그램이다. 자세한 사항은 전화(042-582-4445)로 문의하면 된다.

박용갑 중구청장은 “저출산과 함께 바쁜 생활로 친척간 교류가 줄어든 시대에 우리 아이들에게 가족의 소중함과 함께 바른 인성을 정립할 수 있는 이번 프로그램에 많은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신성룡 기자 dragon@ggilbo.com

 
#실시간 핫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