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예령, 나경원에 "기특한 딸 두셨네요" 어떤 맥락서 나왔나
김예령, 나경원에 "기특한 딸 두셨네요" 어떤 맥락서 나왔나
  • 김재명 기자
  • 승인 2019.01.11 11: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예령 기자, 나경원에 "기특한 딸 두셨네요" 어떤 맥락서 나왔나

10일 문재인대통령 시년기자회견에서 질문을 던지는 경기방송 김예령 기자.
10일 문재인대통령 시년기자회견에서 질문을 던지는 경기방송 김예령 기자.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기자회견에서 공격적인 질문으로 태도 논란을 빚은 경기방송 김예령 기자가 과거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에게는 상냥한 태도로 글을 남겨 화제가 되고 있다.
  이런 가운데 김 기자가 과연 어떤 맥락에서 나 원내대표에게 그러한 글을 썼는지에 대한 궁금증이 쌓이고 있다.

  김 기자는 지난 2010년 6월 24일 나 원내대표에게 보낸 트윗에서 "참 기특한 딸 두셨네요. 나 의원님 복이에요. 오늘도 파이팅 하세요"라며 "경기방송 김예령 기자"라고 본인의 소속과 이름을 남겼다.

  당시 나경원 의원은 2010년 5월 한나라당 서울시장 후보 경선에 출마하며 언론과 활발히 접촉하는 상황이었다. 이 과정에서 장애를 앓고 있는 딸, 그런 딸을 보살피며 장애인 복지 향상을 위해 정치에 뛰어든 '엄마 나경원'이 언론의 집중조명을 받고 있었다.
  이후 나 원내대표는 그해 5월 3일 열린 경선에서 오세훈 후보에게 패배했고, 나 의원은 며칠 뒤 언론 인터뷰에서 "(경선 패배 후) 집으로 돌아가 보니 딸 유나가 엉엉 울면서 밥을 먹고 있었다"면서 "엄마가 졌다고 눈이 새빨개져 있던 딸에게 괜찮다고 위로했다"는 사연을 밝혔다.

  김 기자의 '기특한 딸 두셨네요'는 이러한 사연 속에서 나온 메시지로 보인다.

  한편 김 기자는 비슷한 시기 민경욱 자유한국당 의원에게도 "선배님 축하드립니다. 진심으로요. 저는 토론을 보며 시청자들이 선배님의 마술과 요들솜씨를 알까, 미소짓는답니다"라는 메시지를 보낸 것으로 확인됐다.

  김재명 기자 lapa8@ggilbo.com

 
#실시간 핫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