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대전 트램, 선결과제 해결에 총력 경주해야
[사설] 대전 트램, 선결과제 해결에 총력 경주해야
  • 금강일보 기자
  • 승인 2019.02.06 18: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의 예비타당성조사 면제 조치로 대전도시철도 2호선 트램 구축사업이 본궤도에 올라선 가운데 복병 구간에 대한 해결책이 선결과제로 떠오르고 있다. 지하화가 필요한 구간과 기존 4차선 도로가 트램 건설로 2차선으로 좁아지는 도로에 대한 교통 대책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트램 공사가 본격화되면 설계변경 등에 어려움이 있는 만큼 사전에 문제해결에 총력을 경주해야 한다.
현재 가장 문제가 되는 구간으로는 테미고개 구간이다. 대전시가 정부에 요청한 도시철도 2호선 사업비는 모두 8080억 원이다. 하지만 정부가 예타면제사업을 선정하는 과정에서 테미고개 지하화(1.2㎞) 공사비 1000억 원 가량을 제외해 6950억 원으로 줄었다.
시는 당초 트램 노선 중 경사도가 심한 서대전육교와 테미고개 구간을 지하화할 계획이었지만 서대전육교 지하화만 사업비에 포함되고 테미고개 지하화는 빠졌다. 테미고개의 경우 일반도로 대비 6%의 경사도를 보여 지하화가 필요하지만 빠지면서 선결해야 할 과제로 남은 것이다.
선결해야 할 과제는 이뿐만이 아니다. 기존 4차로 도로가 2차로로 줄어드는 구간이 전체 37.4㎞ 노선 중 9㎞에 달하는데 이 구간의 교통 혼잡을 어떻게 해결하느냐는 것이다.
특히 대동역에서 우송대, 가양네거리 등을 잇는 5㎞에 달하는 동대전로 구간이 문제로 꼽힌다. 이 구간은 이미 상습 교통정체구간인 데다 새벽부터 상가에 물품을 납품하는 차량 등 생계형 조업 주차가 만성화된 곳이다. 여기에 트램까지 건설돼 차선이 줄면 상황이 더욱 심각해질 수 있다는 것이다.
대전시는 테미고개 지하화의 경우 향후 정부와 트램 총사업비를 조정하는 과정에서 해법을 찾겠다고 밝히고 있다. 테미고개의 지하화는 불가피하다는 점을 인정하고 정부와 협의를 통해 지하화로 추진하겠다는 것이다.
또한 동대전로 등 2차로로 줄어드는 구간은 우회도로를 만들어 문제를 해결하겠다는 구상이다. 처음에는 다소 불편하겠지만 우회도로가 신설되면 자연스럽게 차량이 분산될 것이고, 차로가 2차선으로 줄어들면 시민의식도 커져 불법 주정차량이 자연스럽게 줄어들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하지만 대전시의 이런 설명은 막연하고 구체적이지 못해 시민들에게 불안감을 주기 십상이다. 테미고개 지하화의 경우 정부를 상대로 불가피성을 보다 적극적으로 설명하는 등 예산 확보에 총력을 경주해야 한다. 또한 동대전로 등 2차선으로 줄어드는 구간에 대해서도 시민의식 향상에만 기댈 것이 아니라 구체적인 우회도로 계획을 세우는 등 부작용을 최소화하는 방안 마련을 서둘러야 한다. 대전시는 향후 100년을 좌우할 교통대책이라는 점을 명심하고 책임있는 자세로 임해야 할 것이다.

 
#실시간 핫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