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FC 234' 코리안 파이터 동반 출전, 마동현 ‘4연승’·강경호 ‘한일전 무패’ 도전
'UFC 234' 코리안 파이터 동반 출전, 마동현 ‘4연승’·강경호 ‘한일전 무패’ 도전
  • 송영두 기자
  • 승인 2019.02.09 12: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UFC 234' 코리안 파이터 동반 출전, 마동현 ‘4연승’·강경호 ‘한일전 무패’ 도전

사진제공= SPOTV
사진제공= SPOTV
사진제공= SPOTV
사진제공= SPOTV

새해 첫 넘버링 대회인 UFC 234에 코리안 파이터 2명이 동반 출전한다. 링네임 변경 후 처음으로 옥타곤에 오르는 마동현과 UFC 4승에 도전하는 ‘미스터 퍼펙트’ 강경호가 그 주인공이다.

같은 팀에서 훈련하고 있는 두 선수는 입을 모아 “무조건 함께 이기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로버트 휘태커와 켈빈 게스텔럼의 미들급 타이틀전 및 앤더슨 실바 대 이스라엘 아데산야의 매치 등이 준비된 UFC 234의 메인카드 경기는 오는 10일 일요일 낮 12시부터 스포티비 온(SPOTV ON), 스포티비 나우(SPOTV NOW)에서 독점 생중계된다. 아침 8시 30분에 시작하는 언더카드 경기는 스포티비(SPOTV)에서도 시청 가능하다.

링네임을 바꾼 마동현에게 이번 대회는 자신을 새롭게 알릴 기회다. 새 이름으로 나서는 첫 경기인데다, 상대 선수는 신예임에도 불구하고 90%에 육박하는 KO율로 주목을 받고 있는 디본테 스미스다. UFC 4연승 기록도 걸려 있다. 관심이 집중되는 대결인 만큼 마동현도 각오를 단단히 하고 있다. 스포티비 나우(SPOTV NOW)와의 인터뷰에서 필승 전략을 묻자 마동현은 “스미스는 공격 파괴력이 좋아 KO 승리가 대부분이다. 최대한 안 맞고 공격을 이끌어 내서 지치게 만들려고 한다. 이종격투기답게 그라운드, 태클, 타격을 섞는 전략으로 ‘안 맞고 때리기’에 집중하겠다”고 답했다. “쉽지 않은 상대고, 위험한 상대지만 나에게는 기회라고 생각한다”며 “팬분들의 많은 응원이 필요하다”라고 긴장되는 마음을 전한 마동현이 1년만의 복귀전에서 연승 기록을 이어갈 수 있을까.

옥타곤에서 두 번의 한일전을 치러 모두 이기고, UFC 234에서 이시하라 테루토와의 세 번째 한일전을 준비하고 있는 강경호는 대회를 앞두고 말을 아꼈다. 승리 전략에 대한 질문에 “다 밝힐 순 없다”고 답한 데 이어 일본 선수와의 대결을 앞둔 각오를 묻자 “일본 선수라 다를 것은 없다. 다른 대회와 마찬가지로 열심히 준비하고 있다”고 전했다. 상대 선수인 이시하라 테루토에게 전하고 싶은 말이 있는지를 묻자 “좋은 경기를 펼쳐보자”고 짧게 답하기도 했다. 팬들에게는 “늘 많이 응원해주셔서 감사하다. 설 연휴가 지나고 바로 경기가 있는데, 꼭 승리해서 보답하겠다”고 고마운 마음을 드러냈다.

2019년 처음으로 열리는 넘버링 대회에 함께 나가게 된 마동현과 강경호. 동반 출전에 대한 소감만큼은 한마음이었다. 마동현은 “경호 형이 대학생이고, 내가 고등학생일 때 처음 만났는데 이렇게 큰 대회에 같이 나가게 될지는 상상도 못했다”며 “큰 무대에서 같이 뛰게 되어 감회가 새롭다. 둘이 무조건 2승을 올리자고 했다”며 들뜬 소감을 밝혔다. 강경호 또한 “(마동현과) 늘 많은 이야기를 나눈다”며 “같이 무조건 이겨야 할 것 같다”라고 전해 이번 대회의 특별함을 드러냈다.

UFC 무대에서 한국 선수들의 활약이 다소 주춤해진 가운데 마동현과 강경호 두 선수가 동시에 승전보를 전할 수 있을까. 두 선수가 출전하는 UFC 234는 오는 10일 일요일 아침 8시 30분 언더카드부터 스포티비(SPOTV), 스포티비 온(SPOTV ON), 스포티비 나우(SPOTV NOW)에서 생중계되며, 낮 12시 시작하는 메인카드 경기는 스포티비 온(SPOTV ON)과 스포티비 나우(SPOTV NOW)에서 시청 가능하다.

송영두 기자 duden1212@naver.com

 
#실시간 핫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