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룡, 불법주·정차 스마트폰 단속
계룡, 불법주·정차 스마트폰 단속
  • 장태갑 기자
  • 승인 2019.02.11 17: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마트폰신고제 3월부터 본격 시행, 25일까지 행정예고

계룡시는 오는 3월부터 통행 불편을 초래하는 불법 주·정차를 주민과 함께 효율적으로 단속하기 위해 ‘불법 주·정차 스마트폰 신고제(이하 스마트폰 신고제)’를 운영한다고 밝혔다.

시에 따르면 단속인력과 장비를 투입하는 현행 불법 주·정차 단속의 한계를 보완하고 주민 참여를 통한 시민의식 전환 및 주차생활문화를 개선하고자 도입했다.

스마트폰 신고제는 ‘생활불편 스마트폰 신고 앱’을 통해서만 신고 가능하며, 신고대상은 인도(보도), 버스승강장, 안전지대 주차차량, 황색복선 등 주·정차 위반구간에 있는 차량이다.

위반 적용시간은 평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이며, 점심시간은 2시간 동안(12~14시) 유예된다.

단, 주말 및 공휴일도 상습적 위반 차량에 대해서는 과태료를 부과할 예정이다.

신고는 생활불편 스마트 신고 앱을 활용해 자동차번호, 날짜, 시간, 위반여부 등 불법주·정차임을 입증할 수 있는 사진을 동일 위치에서 5분 간격으로 촬영해 2장 이상을 첨부하면 된다.

피신고자(위반자)의 방어권 및 보복성 신고예방을 위해 신고는 촬영일로부터 2일 이내 해야 하며, 신고인은 1일 1회에 한해서만 신고 가능하다.

시는 오는 25일까지 행정예고를 통해 시민의 의견 수렴 및 사전 홍보 등을 실시하고 3월 1일부터 본격 시행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스마트폰 신고제를 통해 주민과 함께 불법 주·정차를 단속함으로써 보행자 안전 제고 및 주차 생활문화가 개선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계룡=장태갑 기자 jtg0128@ggilbo.com

 
#실시간 핫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