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사망사고 제로 안전도시 대전 만들기 속도
교통사망사고 제로 안전도시 대전 만들기 속도
  • 신성룡 기자
  • 승인 2019.02.11 18: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시-경찰-교통안전공단 등 협약 체결
기관 특성 살린 협업 통해 사고 줄이기로
시, 2022년까지 종합대책 23개 과제 시행
허태정 대전시장(가운데)과 교통안전 관련 유관기관 대표들이 11일 시청에서 교통사고 사망자 제로 안전도시 만들기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있다. 대전시 제공
허태정 대전시장(가운데)과 교통안전 관련 유관기관 대표들이 11일 시청에서 교통사고 사망자 제로 안전도시 만들기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있다. 대전시 제공

대전시가 시민의 생명과 재산을 최우선으로 존중하는 등 교통안전 종합 대책을 마련하고 향후 4년간 교통사고 사망자를 현재의 절반이하 수준으로 줄이기 위해 관계기관과 힘을 모은다.

허태정 시장은 11일 시청에서 김종천 대전시의회 의장과 설동호 대전시교육감, 황운하 대전지방경찰청장, 송병호 한국교통안전공단 대전충남본부장, 설용숙 TBN 대전교통방송 본부장, 한재득 대전사랑시민협의회장과 함께 ‘교통사고 사망자 제로 안전도시 만들기’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시는 이번 협약을 통해 차량·운전자 중심에서 보행자·안전중심으로 교통정책의 패러다임을 전환하고 각 기관은 교통사고 발생 원인을 사전에 제거하고 이를 실현하기 위한 행정적·재정적 지원을 다한다.

특히 교통사고 발생이 우려되는 취약지역·위험구간 선정 및 예방 대책 수립을 위한 합동점검 체계를 구축하고 교통사고 예방을 위한 장비·인력·물자 상호지원체계 구축 등 유기적인 협조와 신속한 지원체계를 유지한다.

교통문화지수 향상을 위한 선진교통문화 정착과 시민 안전의식 제고를 위해선 기관별 특성에 맞는 맞춤교육 등을 실시하고 범시민 실천운동으로 확산시켜 나갈 예정이다. 각 기관은 교통사고 예방 및 시민안전을 위해 공동 노력하고 교통안전 교육 강화를 위해 전문인력과 교육 콘텐츠, 추진주체 등을 체계화하면서 경찰청과 함께 교통법규 위반사항에 대해 엄정한 단속도 함께 추진한다.

시는 교통사고 사망자 제로 안전도시를 만들기 위한 종합대책으로 2022년까지 5개 분야 23개 과제를 추진하며 여기에 약 900억 원을 투입한다. 이렇게 되면 교통안전 관련 예산은 현재 인구 1000명 당 460만 원에서 1500만 원으로 3배 이상 증가한다.

시는 우선 안전한 보행환경 조성을 위해 횡단보도를 확대·설치하고 안전한 신호시스템 구축, 보행로 정비, 무단횡단방지 안전휀스 설치, 횡단보도 집중조명 등을 추가로 설치한다. 또 어린이와 노인 등 교통약자 안전환경 조성을 위해 보호구역을 확대·지정하고 민선7기 약속사업으로 초등학교 주변 35곳에 보행로 등 안전시설을 추가 설치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어르신 교통사고 방지를 위해 고령운전자 운전면허 자진반납제도도 도입할 예정이다.

더불어 지방경찰청과 협업을 통해 제한속도를 하향하고 교통사고 잦은 곳과 위험도로에 대한 구조 개선사업, 회전 교차로와 교차로 조명탑, 과속 및 신호위반 단속용 CCTV도 확대·설치한다. 이밖에 이외에도 사업용 차량(택시, 버스, 화물, 이륜차)에 대한 맞춤형 교통안전 강화와 시민중심 교통문화 정착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갈 방침이다.

허태정 시장은 “교통안전문화 확산과 실천은 자신을 비롯한 시민 모두를 위한 사랑의 약속”이라며 “대전을 품격 있고 살기 좋은 도시로 만들기 위해 시민과 유관기관 모두가 역량을 집중해 교통사고와 사망자를 줄여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신성룡 기자 dragon@ggilbo.com

 
#실시간 핫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