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대전 교통사고 사망자 감소 불구 더 노력해야
[사설] 대전 교통사고 사망자 감소 불구 더 노력해야
  • 금강일보
  • 승인 2019.02.11 18: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의 교통사고 사망자가 올해 들어 크게 줄었다는 반가운 소식이다. 불과 한 달 남짓 지난 결과라고는 하지만 교통사고 예방을 위해 지역사회가 노력한 효과라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는 점에서 의미가 적지 않아 보인다. 그렇지만 개선해야 할 부분이 여전히 많이 남아 있다는 지적이어서 경계를 늦추지 말고 더 노력해야 한다.

대전지방경찰청에 따르면 11일 기준 대전지역 교통사고 사망자는 11명으로 지난해 동기간 15명에 비해 4명 줄었다. 지난해 대전지역에서는 교통사고로 85명이 사망했다. 이는 2017년에 비해 4.9% 늘어난 수치여서 지역사회에서는 우려를 금치 못했다.

더구나 지난해의 경우 전국의 교통사고 사망자는 3775명으로 전년 대비 9.8%나 줄었는데 대전과 충남지역만 늘어났다는 점에서 걱정이 많았다. 광주나 대구 등 대전과 규모가 비슷하거나 큰 광역시들은 10% 이상 감소했는데 대전과 충남지역만 교통사고로 사망하는 사람이 증가했다는 불명예를 안아야 했다.

이런 가운데 올해 들어 40여 일이 지난 통계이긴 하지만 대전의 교통사고 사망자가 크게 줄었다는 것은 반가운 일이 아닐 수 없다. 이는 지자체와 경찰, 한국교통안전공단 대전충남본부 등 유관기관들의 노력 때문으로 분석되고 있다. 그동안 안일하게 대처해 교통사고 사망자가 늘었다는 지적에 따라 유관기관들이 분발했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우선 경찰은 인력을 늘려 교통사고 예방을 위한 지속적인 지도 단속을 펼쳤다. 또한 지자체 차원에서도 지난해 상반기부터 조명시설을 개선하고 사고 방지시설을 확충하는 등 노력을 기울였다. 여기에 전국적인 현상이지만 제한속도 하향과 교육 등의 영향도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경계를 늦춰서는 안 된다. 단기간의 결과를 놓고 과대평가하고 안심할 단계는 아니라는 것이다. 여전히 교통안전시설에 대한 예산이 타 지역보다 부족하다는 점에서 뒤처진 교통안전시설에 대한 투자 확대가 필요하다. 무단횡단을 막기 위한 중앙분리대 설치를 늘리고 횡단보도 표시도 보다 확실하게 하는 작업을 꾸준히 추진해 나가야 한다.

특히 최근 들어 대전지역에서 무면허 운전과 음주운전 차량에 의한 보행자 사망사고가 잇따르고 있다는 사실에 유의해야 한다. 음주운전으로 인한 교통사고 사망사고 발생 시 처벌을 강화한 이른바 윤창호 법이 시행되고 있음에도 음주운전이 사라지지 않고 있다는 것은 문제로 지적된다.

교통안전시설 개선에 박차를 가하고 주민들을 대상으로 한 교통안전 교육을 지속적으로 추진해야 한다. 연초지만 대전에서 교통사고 사망자가 줄었다는 사실에 희망을 갖고 더 줄여나가기 위해 노력을 게을리 하지 말아주기 바란다.

 
#실시간 핫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