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청원, 김무성이 격북한 이유 ‘5·18 망언’ 수위 어땠길래?
서청원, 김무성이 격북한 이유 ‘5·18 망언’ 수위 어땠길래?
  • 신성재
  • 승인 2019.02.11 1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청원, 김무성이 격북한 이유 ‘5·18 망언’ 수위 어땠길래?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무소속 서청원 의원이 자유한국당 일부 의원들의 5·18 발언에 대해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서 의원은 이날 오후 페이스북에서 "객관적인 사실을 잘 알지 못하는 자유한국당의 일부 의원들이 보수논객의 왜곡된 주장에 휩쓸렸다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서 의원은 "해당 의원들은 이 기회에 이런 생각을 바로잡고 국민 앞에 간곡하게 사과해야 한다"고 했다.

이는 한국당 김무성 의원이 역시 마찬가지였다. 11일 입장문을 낸 김 의원은 “5·18 광주민주화운동은 누가 뭐래도 역사적 평가와 기록이 완성된 진실로 5·18의 희생은 이 땅의 민주주의를 키우고 꽃을 피우는 원동력이 됐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김 의원은 “역사적 평가가 끝난 5·18을 부정하는 것은 역사 왜곡이자 금도를 넘어선 것으로 일부 의원의 5·18 관련 발언은 크게 잘못됐다”고 꾸짖었다.

앞서 한국당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이 지난 8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공동주최한 `5·18 진상규명 대국민 공청회-북한군 개입 여부를 중심으로` 행사에서 극우 논객 지만원씨가 발표자로 나와 광주 민주화운동의 북한군 개입설을 주장했다. 

8일 토론회에 참석했던 김순례 의원은 이날 입장문 발표를 통해 "이유를 불문하고, 제 발언으로 인해 상처 받으신 국민 여러분과 5.18 유공자과 유족 여러분들께 사과의 말씀을 올린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5.18 민주화운동은 1993년 김영삼 정부가 들어서면서 국가차원의 재평가가 이루어 졌으며, 그 역사적 상징성에 대해서는 어떠한 이견도 있을 수 없다"면서 "토론회에서 제기된 북한군개입설을 비롯한 각종 5·18관련 비하발언들은 한국당의 공식입장이 아닐뿐더러 본 의원 역시 동의하지 않는다"고 해명했다.

 
#실시간 핫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