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아지 던진 여성 "환불 안해준단 말에 홧김에"
강아지 던진 여성 "환불 안해준단 말에 홧김에"
  • 강선영
  • 승인 2019.02.12 0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아지 던진 여성 "환불 안해준단 말에 홧김에" 

강아지 던진 여성
강아지 던진 여성

강원도 강릉의 한 애견분양 가게에 몰티즈를 던진 여성이 사과했다.

11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 여성은 “사장님이 ‘환불해줄 수 있는데 기분이 나빠서 못 해준다’는 말에 홧김에 던졌다”라며 “죽을 거라고는 정말 생각하지 못했다”고 강아지를 던진 이유를 털어놨다. 

여성은 “우선 배변을 먹는 강아지를 처음 봐서 당황했고, 두 번째로 배변을 먹었을 때는 같이 키우는 강아지들이 보고 따라 할까 봐 걱정이 앞섰다”라며 “정서적 안정을 위해 데려왔는데 배변을 먹는 강아지를 키울 생각을 하니 스트레스가 와 환불을 요청했다”고 말했다. 

여성은 가게에 전화를 걸어 이 같은 사정을 설명했으나 가게에서는 “환불은 안 된다”고 잘라 말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여성은 “환경이 바뀌어서 대변을 먹을 수 있다는 가게 측 설명은 이해했으나 ‘가게에서 식분증이 있는 강아지임을 알고서도 자신에게 분양한 것은 아닐까’ 하는 생각이 미치면서 ‘내가 사기를 당했구나’라는 기분이 들었다”고 설명했다. 

여성은 또 “끝까지 환불을 안 해준다고 하다가 ‘환불해줘도 되는데 당신이 내 기분을 상하게 해서 환불 안 해줄 거다’라는 말을 듣고는 너무 화가 나 강아지를 사장 가슴팍으로 던졌다. 반사적으로 강아지를 받을 거라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더불어 여성은 “다음 날 아침에 차분해진 마음으로 강아지에게도, 사장에게도 미안하다고 장문의 메시지를 보냈는데 강아지가 죽었다고 해서 충격을 받았다”라며 “강아지에게 정말 미안하고, 내가 왜 그랬는지 너무 후회된다. 스스로 용서하지 못할 것 같다”고 말했다. 

여성은 “욕먹을 짓 했다는 것 인정한다. 더는 일을 크게 만들고 싶지 않다”며 “평생을 반성하면서 봄이 되면 유기견센터에 가서 봉사활동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