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천군, 3월까지 자동차세 체납액 일제정리 추진
옥천군, 3월까지 자동차세 체납액 일제정리 추진
  • 전병찬 기자
  • 승인 2019.02.12 15: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옥천군은 3월까지 두 달 동안 자동차세 체납액 일제정리를 추진한다고 12일 밝혔다.

군에 따르면 지난해 세입결산 결과 지방세 체납액은 24억 1400만 원이며, 이중 자동차세 관련 체납액은 7억 3700만 원으로 전체의 약 30.5%를 차지하고 있다.

체납된 자동차 대수는 전체 자동차 등록 대수인 2만 7056대의 10.8%인 2934대로 집계됐다.

군은 그 동안 체납차량 관리를 통한 지속적인 노력으로 전년도 결산 당시 36.1% 정도를 차지하던 자동차세 관련 체납액을 30.5%로 낮췄다.

하지만 아직도 높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어 군은 이번 일제정리기간 동안 자동차 체납액 징수에 총력을 기울인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군 재무과를 중심으로 7명의 번호판 영치반을 구성했다.

2회 이상 상습 체납차량은 즉시 영치하고, 1회 등 단순 체납차량은 영치예고문을 부착해 자진납부를 유도하는 등 지속적인 번호판 영치활동을 추진해 나갈 방침이다.


영치활동과 함께 체납자 재산압류와 급여·예금압류 등 체납처분과 고액·고질 체납차량에 대한 공매활동도 병행해 나간다.

군 관계자는 “어려운 경제여건 속에서도 성실하게 납부하여 주신 군민 여러분께 감사를 드린다”며, 체납자들에게는 번호판이 영치돼 경제활동 등에 불이익이 없도록 자동차세를 조속히 납부해 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지난해 옥천군은 총 89대의 체납차량 번호판을 영치해 5200여만 원의 자동차세 체납액을 징수했다.

 

옥천=전병준 기자 bc1201@ggilbo.com

 
#실시간 핫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