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전차왕 엄복동, 그는 누구인가?
자전차왕 엄복동, 그는 누구인가?
  • 강선영
  • 승인 2019.02.12 14: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전차왕 엄복동, 그는 누구인가?

엄복동
엄복동

체육인 故 엄복동이 화제다.

다음백과에 따르면 엄복동은 자전거 판매상인 일미상회에서 점원으로 일하던 중 1913년 4월경성일보사(京城日報社)와 매일신보사(每日申報社)가 인천(12일)·용산(13일)·평양(27일) 등에서 공동 주최한 전조선자전차경기대회에서 우승했다.

그 뒤 1922년 5월 31일부터 2일간 평양윤업회(輪業會) 주최로 광성고등보통학교(光成高等普通學校) 운동장에서 열린 전조선자전차경기대회에서도 일본 선수들을 물리치고 우승했다. 

그러나 1930년대 초까지 선수생활을 하다가 은퇴하고 말년에 극히 불우한 생활을 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광복 후 경기도 동두천과 연천 부근에서 떠돌이생활을 하던 중, 6·25전쟁 당시 동두천 부근의 어느 야산에서 비행기 폭격으로 숨졌다.

당시 어린이에서부터 노인에 이르기까지 그의 이름을 모르는 사람이 없었을 뿐 아니라 ‘하늘에 안창남, 땅에 엄복동’이라는 유행어까지 등장하게 됐다. 

대한사이클연맹은 불우한 처지에서도 사이클 선수로 대성하여 민족의 긍지와 자부심을 일깨워 준 그의 기상을 드높이기 위해, 1977년 이후 엄복동배쟁탈 1㎞ 도로대회를 매년 정기적으로 개최하고 있다.

한편 엄복동의 이야기를 영화로 담은 '자전차왕 엄복동'이 27일 개봉한다.
 

 
#실시간 핫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