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녁 뭐 먹지]몸도 찌부둥, 편하게 도시락
[저녁 뭐 먹지]몸도 찌부둥, 편하게 도시락
  • 김현호
  • 승인 2019.02.12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년 2월12일=월요일부터 과음을 하다보니 점심을 제대로 먹지도 않았다. 한술 뜨는데 잘 넘어가지 않아 엄청 남겼다. 술도 슬슬 깨고 정신이 돌아오니 아까 남긴 국밥이 생각났다.

"아… 다 먹을 걸…."

정신이야 돌아오긴 했는데 술자리에서 누구한테 맞았나 몸도 찌뿌둥하다. 집에 가면 딱히 먹을 것도 없는데 도시락이나 하나 사가야지.

 
#실시간 핫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